Archive»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무지개를 찾아 다니시나요

긴 생각, 짧은 글 | 2013.07.25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코스타 온라인 스토어가 열려서,

나도 이제 비로소 지난 코스타 설교/강의들을 듣고 있다.


하루에 하나씩 듣는 것이 목표인데,

영 쉽지는 않다.


그중,

시카고 화요일 구원초청 전에 했던 '무지개를 찾아 다니시나요' 노래가 유난히 내게 많이 마음에 남는다.


음...

솔직히 말하면,

이게 80년대 생들에게 먹힐 노래는 아니다. -.-;

그런 의미에서, 강사가 선곡을 잘 못 하신 것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이 노래는, 내가 예수를 믿고 얼마되지 않아서 배웠던 노래였다.

그리고 그때 이 노래를 혼자서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기타를 치며 부르고, 친구들과 만나면 함께 기타치면서 또 부르고... 흥얼 거리고, 휘파람 불고, '워크맨'에 테잎을 끼워서 반복해가며 또 듣고... 뭐 하여간 그랬던 노래다.


깨진 꿈, 상한 맘, 지친 몸을 모두 주님께 드리면 슬픈 마음 기쁨으로 변한다는 단순한 가사가 그때는 정말 내게 그렇게 살아있는 고백이 되었었는데,

어느새 시간이 지나면서, 내 그 순수한 고백의 열정이 점점 약해지고, 내 깨진 꿈, 상한 맘, 지친 몸을 드리고 있지 않게 되어버린 내 모습을 다시 보게 되었다.


설교를 들으며,

그리고 이 노래를 혼자서 따라하며,

울었다...


드려요, 모두다, 주님께 드려요...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