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휴식

긴 생각, 짧은 글 | 2014.12.30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지난 24일부터,

계속 휴가를 내어서 쉬고 있다.


간간이 오는 급한 이메일들은 좀 처리하고 있긴 하지만,

정말 사실상 거의 모든 일을 shut-down 하고, 운동도 하지 않고, 심지어는 성경도 거의 읽지 않고, 완전히 쉬고 있다.

하루에 최소한 8-9시간씩 자고 있다.


어제는 민우와 아내가 둘만 당일치기 스키를 타러 가는 바람에,

하루 종일 완전히 빈둥빈둥 신공을 누릴 수 있었다.


쉬다보니, 잔뜩 날카로와있던 내 정서 상태가 많이 부드러워졌다.

마음이 더 너그러워지고 있다.


내게는,

육체적인 휴식이 아니라,

정서적인, 정신적인 휴식이 필요했던 것 같다.


이렇게 두어주만 더 쉬면 정말 많이 recover되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 같은데...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