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교회에서 숨이 막혀 죽을 것 같았어요....

긴 생각, 짧은 글 | 2015.01.13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지난 금요일에,

교회의 한 자매가 나누어 주었던 말이 계속 머리 속에 남아서 맴돌고 있다.


예전 교회에 다닐때,

교회가 답답해서 숨이 막혀 견딜 수 없었다는 것이었다.


모든 내용을 내가 다 알 수는 없지만,

지나치게 종교적이고 교조적인 모습과 환경과 분위기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이해했다.


나 같은 사람은,

대단히 종교적인 사람이어서,

사실 살아있는 신앙보다는 종교를 훨씬 더 편하게 생각한다.

왜냐하면 종교는 그저 반복되는 행위를 반복하기만 하면 되기 때문이다.

하나님과의 '관계'라는 것에 관심을 쓸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정해진 규칙을 잘 지키는 것이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다 라고 define 되어 있는 것이 사실 훨씬 편하다.

그러나,

그렇기 때문에 나는 생명력있는 신앙으로부터 자꾸만 drift away 해서 종교적 생활로 빠져버리는 잘못을 너무 자주 범하곤 한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예수님 잘 믿는게 체질은 아닌 듯 하다. ^^


그렇지만,

금요일의 그 자매와 같이,

딱딱한 종교의 억압이 불편한 사람의 경우에는,

적어도 나 같은 사람이 다다르기 대단히 어려운 하나님과의 관계의 친밀함을 누릴 가능성이 많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어떤 공동체의 생명력을 가늠하는 잣대 가운데 하나는,

종교적 억압과 폭력을 피해온 사람들이 얼마나 자유롭게 하나님을 사랑하게 되느냐 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