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어설픈 전문가 흉내

긴 생각, 짧은 글 | 2015.01.14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지난 주말에,

한 친구가, 애플과 삼성 중 어느 회사에 투자를 하는 것이 더 좋겠느냐는 질문을 했다.


뭐 나는 주식투자 이런거랑은 거리도 멀고... (ㅎㅎ)

해서 그냥 내가 알고 있는 대로 기술적인 관점에서 몇가지 이야기를 해 주었다.


(사실 이건 좀 민망한 사실(?)인데, 내가 박사과정때 소위 '부전공'을 business school에 가서 했다. 그래서 finance, investment 이런쪽 과목 몇개랑, technical innovation 뭐 그런 쪽 과목 몇개를 sloan school에서 들어애 했었다.) 


1. 

iPhone 6가 잘 팔리긴 하지만, 그건 안드로이드를 쓰던 사람이 애플로 넘어와서 그런거라기 보다는 오래된 iPhone을 가지고 있던 사람이 한꺼번에 upgrade를 해서 그런 것 같아 보인다.

내가 그런 부류의 분석 article들을 몇개 읽은 것이 있었는데, 당장 찾아보니 다음 것 하나 찾을 수 있었다.

http://www.cnet.com/news/only-5-percent-of-android-users-will-switch-to-iphone-6-says-survey/

사실 iOS와 Android 사이에는 이미 꽤 견고한 진영이 형성된 것 같아 보인다. 그리고 사람들이 웬만해선 서로 넘어가지 않는 것 같다.

사실 미국에서 살다보면, 4-5년된 iPhone 4을 계속 쓰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 

한국처럼 2년후에는 무조건 바꿔야 하는 것 같이 인식되지 않는다. 적어도 많은 사람들에게는...


2. 

그런의미에서, 삼성의 경쟁상대는 애플이라기보다는 레노보, 샤오미, 화웨이, LG 등등이다.

삼성이 최근 고전하는 것은 애플이 잘나가서가 아니라, 중국 회사들이 치고 올라왔기 때문이다.


3.

애플은 계속 premium brand로 남을 것 같다.

적어도 내가 경험한 대로라면 그렇다. ^^

애플에서는, 전체 소비자의 5%가 발견해 낼 수 있는 작은 흠결(?) 하나를 잡기 위해서, 엄청난 resource를 사용한다. 사용하는 부품이나 재료도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말도 안되게 비싼걸 쓰기도 한다.

따라서 완성도도 높고, 내구성도 좋지만, 가격은 비싸다.

high margin을 유지하는 premium brand로 계속 갈거다.

그런 의미애서, 애플이 점유율 50%를 달성하기 위해서 어떤 작전을 편다던가 하는 것을 상상하기는 쉽지 않다. 

그렇게 하는 순간 premium brand라는 자리를 내어놓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iPhone 5c로 그런 일을 좀 해보려고 했는데, 사실 실패였지...)


4.

그렇다면... 핸드폰은 대충 그렇게 진영이 형성되어 있고, 

애플은 애플 대로, 안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 대로 가는데, 다만 안드로이드 내에서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구조인 것이다.

삼성은 과연 레노보, 화웨이, 샤오미 등등의 도전을 이겨낼 수 있을까? 

그건 사실 아직은 잘 모른다. 좀 더 두고봐야...


5.

핸드폰은 그렇다 치고,

그럼 그런 회사들이 경쟁하는 다음의 battle field는 어디일까?

한때 tablet이라고 생각했는데... 뭐 별로 그런것 같지 않다. (enterprise tablet으로 가면 좀 치열해지려나... apple하고 ibm하고 손잡고 하는 것 같은...)


어떤 사람들은 wearable 이라고 이야기를 하기도 하지만...

내가 보기에 wearable이 제대로 작동하고 팔리려면, 결국 internet of things의 일부로 편입되어야 한다.

겨우 시계랑 전화 두개만 연결하는 것으로는 big hit를 기대하기 어렵다.

가령, 시계로 전화도 걸고, 필요하면 self-driving car도 parking lot에서 불러내고 (최근 BMW가 CES에 그런 거 하나 보인 것으로 아는데..), 집 security도 control 하고 (집에 열쇠 없이 들어가는거지..), 등등... 뭐 그런게 종합적으로 되면 훨씬 더 모양새가 잡히는 것 같다.

(그리고 당연한 거지만 wearable이 반드시 시계일 필요는 없다. ㅎㅎ)


google이 NEST도 사고..... 뭐 꽤 적극적으로 하는 것 같아 보이지만,

내가 보기에 internet of things의 처음 흐름은 iOS쪽에서 많이 나올 것 같다.

사실 Home Depot 같은데 가서 전화로 집을 잠그는 security system같은걸 보더라도, iOS는 지원되는데 Android는 지원되지 않는 것들도 있다.  가령 KEVO 같은 
http://www.kwikset.com/Kevo/Default.aspx


그리고 apple에서 apple TV (그냥 스트리밍 디바이스가 아니고, 진짜 TV)를 내놓으면서 좀더 inter-connectivity를 높인다면 그런 trend를 더 주도할 가능성도 있다. 

사실 TV가 internet of things의 hub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을 하는 사람들도 있으니까...


그렇지만 apple에서 TV를 낸다 하더라도, 역시 high-end의 premium product일 것이다.

그래서 internet of things가 좀더 보편화 되면서는 Android가 iOS를 catch up 하는 형식이 될 것 같다.


6.

그런데 문제는 이 internet of things는, 

그냥 cell phone만 열심히 만들어서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일종의 eco-system을 만드는데 contribute 하거나 lead해야 하는데...

나는 중국의 회사들이 그걸 제대로 해낼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 

(레노보는 약간 예외 - 그건 내가 다니는 회사여서가 아니라... 사실 레노보는 중국회사라고 보기에는 너무 international 하다. IBM의 legacy도 가지고 있고, 최근에는 motorola도 사고......  샤오미나 화웨이와는 달리... 양질의 computer를 만드는 회사 아닌가!)


그런 의미에서,

internet of things trend로 넘어가면, 삼성이나 심지어는 LG가 중국 회사의 추격을 조금 더 뿌리칠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한다.

삼성의 높은 분이 최근 internet of things가 중요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뭐 당연히 그분들은 그런 쪽으로 drive 하려고 할거다.


나는,

삼성이나 LG 같은 회사가 apple이나 google 같이 정말 innovative하지는 않지만,

여러가지 기본 역량에서 중국에서 복제폰 만들어 파는 회사들보다는 더 낫다고 생각한다.


7.

그래서 결론은,

순전히 이런 기술적인 차원에서 보면,

여러가지 변수가 있긴 하지만...

단기적으로는 삼성보다는 애플이 좀 더 치고 나갈 가능성이 있고,

그렇지만 삼성의 중장기 positioning 아주 나쁘지만은 않다...

뭐 그렇게 정리해볼 수 있겠다.


뭐 이런 얘기를 그 친구에게 해 주었다.


이상 어설픈 전문가 코스프레 끝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