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건강한 신학이 신앙을 설명할 수 없을 때

긴 생각, 짧은 글 | 2015.01.23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나는 매우 자주,

'건강한 신학'을 가진 분들과 이야기를 할 때, 답답함 혹은 안타까움을 느끼곤 한다.


그분이 가지고 있는 신학적 입장에 대부분 동의하기도 하고,

그분이 가지고 있는 문제의식에도 공감하는데...

그분이 이해하고 있는 하나님에 대한 생각, 어떤 신앙의 개념들을 나누는 단계에 가면,

더 이상 대화가 쉽지 않음을 느끼곤 한다.


그러면,

그런 분들과 할 수 있는 이야기는... 그저 신학적 공감에 대한 것 뿐이다.


그런데,

어떤 분과는, 심지어는 구체적인 신학적 입장에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깊이 있는 신앙의 대화가 가능하다.

그분이 경험하고 알고 있는 하나님에 대한 이야기,

은혜, 죄, 하나님 나라, 사랑, 세상 등등에 대하여 정말 가슴과 가슴을 오가는 대화를 나누는 경우가 있다.


그런의미에서 나는,

신학이 신앙을 설명해 내는데에는 한계가 있다고 생각한다.


나는... 정말 너무 자주...

신앙인들과, 동역자들과, 신학적 대화만을 하곤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