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가끔은... 내 설교를 듣는다.

긴 생각, 짧은 글 | 2015.01.22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지난 주말,

DC에 가면서 동네 동생 한명과 함께 공항에 갔다.

가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했는데..

그중 하나는... "나는 내 설교를 반복해서 자주 듣는다"는 얘기였다.


음... 좀 뭐랄까... 말하기 좀 머시기 하긴 하지만,

사실 그렇다.


나는 뭐 어차피 전문 설교가가 아니므로,

어쩌다 설교나 아니면 기독교 강의 같은걸 하는 기회가 아주 많지는 않다.

일년에 그저 몇번 정도.


그리고 그중 일부는 녹음이 되어서 내가 설교를 다시 들어볼 수 있는데...


나는 내 설교/강의를 적어도 3-4번 이상 반복해서 다시 듣는다.

우선은, 내가 뭘 잘했고 뭐 못했고 하는 것을 모니터 하면서, 잘못된 것을 improve하기 위한 의도가 크지만,

때로는... 그저 그 이야기를 다시 듣고 싶어서 그렇게 한다.


100% 언제나 그런것은 아니지만,

대개 설교를 준비할때에는, 하나님의 특별한 은혜와 영감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내가 흔히 생각할 수 없는 것을 깨닫게 되기도 하고,

내가 기존에 생각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어려운 개념을 쉽게 풀어낼 수 있게 되기도 한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가끔은.. 

도무지 내가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그 설교나 강의에 '마음'이 담길 때가 있다.

그러면 대개 그 설교를 준비하면서 많이 울게 된다.

때로는 감격해서, 때로는 비장함에, 때로는 안타깝고 마음이 아파서...


그래서 가끔은,

그렇게 하나님께서 특별하게 깨닫게 해 주셨던 그것을 다시 듣고 싶어서,

민망하지만 내 설교를 다시 듣는다.


내 설교나 강의를 듣는 사람들이 그렇게 내 마음에 가득한 그 무엇을 받게 되는지는 알 수 없으나 

(별로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ㅎㅎ)

적어도 나는 그 설교를 다시 들으며, 다시 한번 내 마음에 하나님의 마음을 담고 싶어 하는 것이다.


이게 Narcissism으로 흐르면 안되는데... 싶어 뜨끔 하다가도,

하나님께서 늘 내게 말씀과 깨달음의 은혜를 주시는 것이 아니므로...

그렇게 하나님의 특별한 은혜를 경험한 것을 다시 곱씹어 보고 싶은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