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하나님께서 쓰실때만 주셔

긴 생각, 짧은 글 | 2015.01.27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1.

이번에 볼티모어에서는,

참 오랜만에 P 형을 만났다.

그 형의 roomate(ㅎㅎ)인, K 누나도 만날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싶어 아쉬웠지만,

오랜만에 만나서 이야기하는게 참 반가웠다.



2.

말씀을 읽다가, 

한 구절에서 다가오는 깊이와 무게가 너무 커서... 그저 몇 시간씩 다음 구절로 넘어가지 못하고 그 무게에 압도당하는 경험,


기도를 하다가,

그 기도 속에서 만나는 하나님의 임재가 대단해서,

그저 그 앞에 엎드려 한마디도 꺼낼 수 없게 되는 것과 같은 경험.


그 형과 나는 그런 경험을 꽤 많이 공유하고 있다.



3.

P 형에게 물었다.

요즘도 그런 경험이 자주 있느냐고.

그 형이 대답했다.

하나님께서 필요 있을때만 주셔...


그 형의 말로는,

성경공부를 준비하는데 그 말씀이 학생들에게 꼭 필요한 경우와 같이...

그 깊은 하나님과의 만남의 경험이, 그 말씀을 다른이들에게 나누는데 도움이 될때만 주신다는 것이었다.


정말.... 나도 요즘 그런데...



4.

역시 볼티모어에서,

우리 동네에서 간 동생 한명이, 

내가 예전에 썼던 글 하나를 감명깊게 읽었다는 얘기를 해 주었다.


나는 사실 그 글의 내용이 무었이었는지 잘 기억도 나지 않았다.


그래서,

그 글을 찾아서 읽어 보았다.


음....

뭐 글 솜씨가 좋은 글은 분명히 아니었지만,

그 글의 내용이 살아 있었다.


그 글을 쓸 때,

하나님께서 특별히 무언가를 주셨던게 분명하다.



5.

그 후,

가만히 내가 예전에 썼던 글들을 다시 몇개 읽어 보았다.

물론 아주 아주 많이 허접한 것들이 대부분이지만... ㅎㅎ

가끔은, 지금 내가 읽어도, 내가 썼다고 믿어지기 어려운 내용이 담긴 글이 있었다.


그 글을 썼을때,

하나님께서는 꽤 간절하게 하시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셨던 것이었구나...



6.

한동안,

나는 정말 열심히 뛸때, 하나님께서 특별히 내게 여러가지 힘을 주시는 부류의 사람이라고 스스로 생각하고 살았다.

그리고 어떤 의미에서 그것은 사실이었다.


그런데 요즘은,

하나님께서는 왜 나만을 위해서는 그 깊은 감동을 잘 주시지 않는 거지?

권오승이라는 사람은... 하나님께서 그냥 도구로만 사용하시는 건가?


그냥,

나만을 위한 깊은 말씀 한구절,

아주 shallow 하게 이야기하는 마와다식의 구절이 아니라...

정말 그 한 구절에 하나님의 영광의 임재가 담기는 그런 한 구절...

그런것을 나만을 위해서는 왜 잘 주시지 않는 거지?


예전에는 그런 경험들이 훨씬 자주 있었는데,

왜 요즘은 그런 경험이 많이 뜸한걸까?


그런 여러가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