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OSTA

KOSTA 주제 미팅 지금은... KOSTA/USA-2009 주제 선정을 위한 시니어 간사들의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DC에 와 있다. 96년부터 KOSTA에 참석해 오면서... 98년 부터 KOSTA에서 이것 저것으로 단순 노동으로 섬기면서... 단 한번의 모임도 내가 무엇인가를 깨닫거나, 배우거나, 새롭게 하거나 하지 않고 돌아간 모임이 없었다. KOSTA는 내게 참으로 특별하다. 내게 풍성한 많은 것을 공급해 주면서, 내가 헌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준다. 이제는... 후배 간사들을 참 많이 생각하게 된다. 10년전 어리버리한 내가 KOSTA에서 무엇인가를 돕고 싶다고 그렇게 뛰어 든 이후 상상할 수 없었던 많은 것을 배우고 얻었듯이, 후배 간사들에게도... KOSTA가 그러한 장이 되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이제 그것.. 더보기
운동체 (안상현) 맥스 드프리의 "권력없는 리더쉽"(Leading without power)에서 운동체에 대한 부분이 많은 통찰을 제공한다. 내가 섬기는 곳은 다 운동체임을 유난히 강조하는 곳이다. 크리스챤이면서 유능한 경영자요, 또 많은 비영리 단체의 리더쉽으로 활동한 저자의 경륜이 엿보인다. "운동체란, 미래는 그저 겪으며 인내해야 할 어떤 것이 아니라 창조할 수 있는 것임을 모두가 공통으로 인식하는 집합적인 정신 상태다."(p. 27) " 운동체에서는, 굉장했던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와 실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또한 관계들에 대한 이야기와 뜻밖의 사건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이 그들의 교육방식이다. 그들은 과거를 간직하고 기억하는 방편으로 이야기를 한다. 운동체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번창한.. 더보기
조직은 그냥 가만히 두면 근본주의적 원리가 강화된다 (이정희) 더보기
이 시대에 바른 길로 - 주의 나라가 임하시오며 / The Way to Live - Thy Kingdom Come (KOSTA 2008 주제문) 이 시대에 바른길로 – 주의 나라가 임하시오며 The Way to Live – Thy Kingdom Come “나라가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 (마태복음 6:10, 개역개정판) 이 세대는 세계화, 포스트 모더니즘, 뉴에이지 등의 영향 아래서 절대적인 기준점을 잃어버린 채 세상이 요구하는 대로 이리저리 끌려다니고 있다. 삶의 가치와 의미를 극단적으로 상대화시킨 이 세상은 개인의 욕망을 무한대로 추구할 수 있는 근거를 제공하였지만, 우리는 오히려 불안과 욕망의 노예로 우리 자신들을 전락시키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물신주의는 돈으로 모든 가치를 집결시켜 마치 바벨탑을 쌓았던 시대처럼 모든 사람들을 그 영향 아래로 강하게 끌어당기고 있다. 이제 돈과 물질은 삶의 안정.. 더보기
KOSTA/USA-2007 연차 수양회를 기대하며 더보기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변화를 받아 / Not to Be Conformed But to Be Transformed (KOSTA 2007 주제문)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변화를 받아 Not to be conformed but to be transformed 평양 대부흥 100주년을 맞이하는 2007년, 우리 민족은 100년 전과는 비슷하면 서도 다른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 분단된 조국은 세계 여러 나라의 무자비한 세력 다툼과 세계화의 거센 바람에 둘러싸여 있고, 이로 인해 조국과 민족의 생존과 미래를 걱정하는 목소리가 높다. 오늘날 우리 민족은 평양 대부흥 무렵의 어두웠던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고난의 터널을 지나가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복음적인 시각으로 우리가 처한 상황을 살펴보면, 우리가 더 두려워해야 할 것은 이 시대 우리 청년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비복음적 가치관임을 깨달을 수 있다. 자본주의적 물질주의는 이미 세계를 제패했고 사람들의.. 더보기
gpKOSTA-UT Thanksgiving 휴가 기간 (25-27일)동안 Utah 에서 gpKOSTA를 합니다. gpKOSTA는 지역의 학생들 leadership training program 입니다. Utah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몰몬들이 '성지'로 여기는... 몰몬의 주(state)입니다. 정말 영적으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 그야말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형제, 자매들을 알고 나서... 제 마음 속에서는 깊은 부담과 애정이 생겼었습니다. 대도시가 아니므로, 많은 resource를 접할 수도 없고, 한국 사람들이 많아서 좋은 Korean Christian community를 구성할 수도 없고, 학생들도 잠시만 있다가 떠나기 때문에 정착해서 학생들을 복음으로 섬길 여건도 열악하고... 게다가 주위의 몰몬들에 의해 inti.. 더보기
KOSTA/USA-2004를 다녀와서 지난 한주동안 코스타에 다녀왔습니다. 이번이 여덟번째 코스타였으니... 이제는 제법 여러가지 일에 익숙해지기도 할만도 한데... 여전히 제게는 새로운 깨달음과 많은 숙제거리를 제공해준 코스타 였습니다. 1. 이번에 사실 저는... 제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많은 기도를 하지 못한 채 코스타에 참석했습니다. 이 말은... 예를 들면... 마라토너가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연습을 별로 하지 못하고 참석을 했다고 말하는 것이나... 가수가 콘서트를 하면서 노래 가사를 외우지 못한 채 무대에 선다는 것 이상으로 '엽기'임을 압니다. 그래서 더더욱 제겐 마음의 부담이 큰 코스타 였습니다. 2. 그와는 달리 코스타에 현지에서 기도는 대단히 energetic 했었습니다. 그 기도가 얼마나 powerful 했던지... 영.. 더보기
기독유학생의 엘리트주의 유학을 한다는 것, 전혀 다른 문화와 환경 속에 자신을 던져 더 나은 학업환경을 찾아 나선다는 것은 기본적으로 모험을 감수하는(risk-taking)일이다. 그런 의미에서 유학을 나온 유학생들 가운데에서 그러한 모험 감수(risk-taking)를 하고서도 자신이 원하고자 하는 바를 찾아나선, 적극적, 진취적, 모험적 엘리트들을 더 많이 발견할 수 있는 것은 별로 놀라운 일이 아니다. 기본적으로 그러한 허들을 뛰어 넘어 어떤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성향을 가진 유학생들이기에 그들이 보이는 삶의 방식과 태도도 그들만의 독특한 특징이 있다. - 그것은 그들이 매우 목표 지향적이고 성공 지향적이며 행동 지향적이라는 것이다. '학위'로 상징되어 질 수 있는 어떤 '성공'을 바라보지 않고서 대부분의 유학생들에게 .. 더보기
내가 본 한국 교회, 내가 본 코스타 (우종학) *이 글은 코스타의 웹진인 이코스타(www.ekosta.org)에 2001년 8월호에 기고한 글입니다. 내가 본 한국 교회, 내가 본 코스타 To generalize is to be an idiot. - William Blake 1. 한국 교회와 한국 사회: 신병 교육대와 전투지 어 떤 분께 이런 얘기를 들은 적이 있다. 한국 사회에서 기독교 정신에 반하는 커다란 문제가 발생했을때, 그것이 윤리의 문제이든, 문화의 문제이든, 가치의 문제이든, 그 문제에 대해 기독교적인 목소리를 낼수 있는 각 분야의 전문가를 찾기가 너무나 어렵다는(cf. 김연종 '흔들리는 한국 교회'). 나는 이것이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했다. 그것은 반기독교적 흐름을 상대할 기독교적 파워가 없다는 게임의 논리에서도 그렇지만 '아군'.. 더보기
귀족 크리스천 인간의 사회는 어느 곳이 건 '계층'이 존재한다. 필연적으로 발생하지만 부정적이지 않은 부류의 계층도 있으나 그 계층의 존재 자체가 그 사회 혹은 공동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우리가 접할 수 있는 더 흔한 경우인 것 같다. 성경은 이러한 계층의 존재에 대해 어느 정도 인정하고 수용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로마서 13:1) 적극적으로 막힌 담을 헐어버릴 것을 요구하는 경우도 있다. (에베소서 2:14) 계층은 우리가 속한 지역 교회, 신앙 공동체에서도 흔히 발견할 수 있다. 때로 이러한 계층은 교회의 건전한 성숙을 이루는 좋은 프레임이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유익을 끼친다. 그러나 교회 혹은 신앙 공동체에서 특정 '계층'을 이룬 사람들이 성경적 공동체를 이루는데 큰 제약이 되는 경우를 우리는 자주 보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