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권리를 위한 삶과 소명을 위한 삶

긴 생각, 짧은 글 | 2004.11.10 00: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히시기 전에,
조롱당하시면서... 재판을 받으시는 모습을 묵상해보면,

그것처럼 unfair 한 재판이 또 있을까 싶다.
창조주께서 피조물로부터 공평하지 못한 재판을 받아 사형선고를 받는다... 이런 부조리가 또 어디에 있을까.

그런데,
예수님은 그 순간에 아무런 저항도 없이 그 '부조리한(absurd)' 상황을 받아들이신다.

그 이유는,
예수님께서는 그 순간의 자신의 '권리(right)'보다 '소명(calling)'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셨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했다.

사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의 문화는 지극히...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문화인 것 같다. 특히 미국은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것이 얼마나 당연하게 여겨지는 사회인가!

그런 사회 속에서,
소명을 위해 권리를 포기하면서 사는 삶은...
또 다른 Contra Mundum (세상에 대항하여) 의 한 모습이 아닐까...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