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내가 지키고/만들고 싶은 우리 회사의 value

긴 생각, 짧은 글 | 2011.05.13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내가 지키고/만들고 싶은 우리 회사의 가치(value)들은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1. Engineering(공학)의 가장 소중한 가치는, 세상에 물건을 만들어 내는 일이다. 소비자가 물건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발명(invention)하고, 연구(research)하고, 개발(development)하는 일은, 결국 시장(marketplace)에 새로운 물건을 공급하기 위한 것이고, 그것이 공학이 하는 가장 가치있는 일이다.
(이는, 공학자로서 하나님의 창조섭리에 동참한다는 성경적 가치와 통하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flexible display를 세상에 만드시기 위해서는, 나와같은 공학자의 손을 통해서 만들어 내시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공학자는 세상에 새로운 발명품을 내어놓는 소명을 가진 사람들이다.)

2. 기술을 바탕으로하는 회사는, 그 회사에서 기술/공학을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고집스러움이 있어야 한다. 실험장비를 만지고, 컴퓨터 앞에서 software를 개발하는 등 '손을 더럽히는'(get hands dirty)것을 가치있게 여기는 분위기(atmosphere)를 포기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nerds/geeks의 문화는 어떤 의미에서 참 소중하다.
(이는, 복음으로 회복된 세상에서, 노동이 저주가 아닌 신성한 가치가 되는 성경적 가치와 통하는 것이다. 땀흘려 일하는 것이 가치있는 것으로 우대받는 것은 건강한 일이다.)

3. 많은 돈을 가진 사람들이 결국 그 돈을 '굴려서' 다시 큰 돈을 벌게되는 경제적 구조, 단 기간에 회사를 10배, 100배 뻥튀겨서 팔아 '대박'을 터뜨리는 '벤처회사(start-up company)'의 일반적인 기대 등은 건강하지 못한 것이다. 단기간에 땀흘리지 않는 사람이 큰 돈을 버는 왜곡은, 다른 사람이 그로인한 피해를 겪게되는 일을 초래할 수 있다. 계속해서 땀흘리지 않으면서, 자기 화장실의 수도꼭지를 금으로 바꾸고, 가격이 10만불에 육박하는/넘는 자동차를 타는, 그리고 40대에 은퇴를 하여 골프를 치며 삶을 즐기는 '대박의 꿈'은, 그것이 단순히 사회/경제적 구조를 이용(take advantage)하려는 건강하지 못한 것이다. 우리는 단기간에 대박을 터뜨려 부자가되려는 일을 하려 하지도 않고, 또 그런 입장으로 접근하는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일도 가능하면 피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이도 역시, 노동을 신성한 것으로 여기는 가치, 또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라는 성경적 가치와 통하는 것이다. 구약 선지서등에 흔히 경고하는 대로 측량용 잣대를 조작하는 것이라는가, 계량용 저울을 몰래 바꾸는 일 같은 것을 하지 않으려는 것이다.)

4. 함께 일하는 사람들은 회사가 활용하는 '인적자원(human resource)'가 아니라 회사 자체이다. 현대에 Wall street에의해서 운영되는 경제체제 속에서는, 회사가 감원을 하면 일반적으로 주가가 오르고, 투자자들은 기뻐하고, CEO는 상을 받는다. 그것은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자원으로 보고, 그 자원에 따르는 책임(liability)을 줄이기 때문에 그런 현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물론 감원이나 해고가 무조건 나쁘다는, 왜곡된 이상주의적생각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함께 하고 있는 사람들은 appreciate되어야 하고, value 되어야 하고, 또 그들이 함께하고 있는 것을 감사할 수 있어야 한다. 
일하는 환경 내에서도, 서로를 아끼고 존중하는 문화는 매우 중요하다. 일을 효율적으로 해내는 것 보다, 사람들을 품고 가는 것이 더 높은 가치이다.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그것이 잠깐 더 느려보일 수 있어도 궁극적으로 더 효과적인(effective) 방향이다.
이는 회사 내부적으로만 적용될 가치는 아니다. 대외적으로 일을 하면서도, 다른이들을 밟고 일어나거나, 다른이들을 이용해먹는(take advantage)것은 잘못된 것이다. 함께 하는 것이 더 큰 성공이다.
(일이나 돈보다 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는것. 예수님이라면 당연히 그렇게 하시지 않았을까. ^^)

5. 이 모든 일을 할때, integrity를 포기하지 않는다. 각종 business transaction을 할때에도, golden rule을 벗어나지 않도록 한다. 거짓말 하지 않고, 결과를 뻥튀기지도 않는다. 물론 이것이 naive하게, 회사의 기밀도 없고, 모든 것을 공개한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전략적으로 우리가 보호해야하는 정보나 기술은 share하지 않는 것이 당연하다. 그렇지만, 없는 것을 있다고 이야기하거나, 더 좋은 면만을 포장해서 이야기함으로써 원하는 결과를 이끌어내려는 일은 하지 않는다.
integrity를 포기하는 일은, 결국 자신을 망가뜨린다.
(당연히... 이것은 복음적인 가치이겠지.)

---

어제 아땅님이 내 글에 덧글을 달아 이런 가치들에대해 물어보셔서 급하게 몇가지 정리를 해보긴 했는데....
분명히 빠진 것들이 있는 것 같다. 시간이 지나는대로 더 첨부해야 할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가치, 직장

가치와 체제

긴 생각, 짧은 글 | 2010.03.18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체제에 헌신한 사람은 그 체제 안에 갖혀있게 된다.
그러나 체제에 헌신하기 보다 그 체제가 담고 있는 가치에 헌신한 사람은,
그 체제의 흥망성쇠 여부에 관계 없이 자신의 건강한 헌신을 이어갈 수 있다.

나는 가치에 헌신한 사람인가... 체제에 헌신한 사람인가.
나는 KOSTA에 헌신했는가... 하나님 나라에 헌신했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내가 start-up company를 하는 이유 (5)

짧은 생각, 긴 글 | 2008.10.09 06:55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재화보다는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문화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

내가 함께 일하는 사람들, 함께 회사를 하는 사람들이 물론 내가 생각하는 가치에 모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적어도 작게 시작하는 회사의 일원으로서, 그 회사가 추구하는 가치를 만들어가는데 좀 더 의미있게 기여할 수 있으리라 생각되었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을 그저 cost 의 차원에서만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들 자체를 소중하게 여기는 가치,
기술(technology)은 선전효과나 자기 자랑을 위한 것이 아니고, 그것을 통해 사람들을 이롭게 하는데 사용되어야 한다는 가치,
기업이 단지 이윤을 위해 존재하는 것을 넘어 가치를 창출하고 사회에 기여하는 것을 위해 존재할 수 있다는 가치,
많은 돈을 소유하여 그 돈을 잘 굴려서 돈을 버는 것보다, 땀흘려 성실하게 일하여 돈을 버는 것이 더 의미있는 일이고 정당한 일이라는 가치,
열심히 일한 사람들이 그들에게 합당한 정도의 보상을 받아야 하고, 그보다 더한 보상을 받는 것은 부정직이요, 그보다 덜한 보상을 받게되는 것은 사회적 부조리임을 인식하는 가치...

이러한 가치들을 가지고도 회사를 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

이것이 내가 start-up company를 하는 다섯번째 이유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가치, 회사

민우에게 해주는 아빠의 이야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8.07.21 06:07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요즘 매일 저녁,
민우가 잠자리에 들기전, 민우에게 '아빠의 어린시절' 이야기를 해준다.

아빠도 민우와 같은 경험들을 했다는 것과,
그 과정 속에서 아빠 안에서 자리잡게된 긍정적 부정적 열매들을 이야기해줌으로써...
민우가 자신의 경험 속에서 무엇을 배워야 할 것인가를 보게 하려는 것이다.

내가 친구들과 편을 갈라 야구를 하는데, error를 해서 부끄러웠던 일,
그 후 친구들이 편을 갈라 사람을 뽑을 때면... 나를 잘 뽑지 않아 화가 났던 일,
그 당시 전학을 하면서 친구들을 보고 싶어 울었던 일,
선생님 몰래 전자오락실에 갔다가 혼났던 일,
주일학교에 가기 싫어서 억지로 투덜 거렸던 일 등등.

민우는,
매일 자기 전이면...
오늘도 '함께 이야기하자'며 내게 온다.
그럼 나는 '그래, 당연히 그래야지. 아빠도 민우와 그렇게 이야기하는게 참 좋아' 한다.

민우에게 이런 이야기를 나누면서,
정말 내게 'story'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민우에게 '가치'를 설명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가 하는 것을 경험한다.

민우와 같이 어린 아이에게도 그렇지만,
나 같은 성인에게도...
'story'는 어쩌면 가장 강력한, '가치'를 전달하는 수단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내게 story가 없다는 것은 어쩌면 내게 그러한 '가치'로 살아낸 삶이 없기 때문은 아닐까 하는 반성도 해본다.

신고

나의 가치, 나의 행복

긴 생각, 짧은 글 | 2004.10.05 00: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내가 스스로 매우 가치있다고 생각할 수록,
그것만큼 나를 무가치하게 하는 것은 없으리라.

그러나,
내가 스스로 하나님 앞에서 정말 무가치 함을 가슴깊이 인정할 때야만 비로소 내가 가치있게 되는 것 같다.

내가 스스로 행복함을 추구할수록,
그것만큼 나를 불행하게 만드는 것은 없으리라.
그러나 내가 스스로 superficial한 행복을 버리고 하나님 나라에 대한 소망을 가슴에 품으면,
비로소 내가 행복해 지는 것 같다.



신고
TAG 가치, , 행복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