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간증'에 해당되는 글 1

  1. 1994.02.01 하늘나라 놀라운 곳?
 

하늘나라 놀라운 곳?

짧은 생각, 긴 글 | 1994.02.01 00: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1994. 2.
하늘 나라 놀라운 곳?

권 오 승

- 여섯살 때, 동생과 장난을 치다가 유리창을 깨고는 아버지께 꾸중을 들었다. 그 때 나는 하늘 나라란 장난을 치다가 유리창을 깨어도 혼나지 않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 국민학교 2학년 때, 나는 처음으로 여자 친구에 대해 관심을 갖었다. 그리곤, 하늘 나라란 내가 좋아하는 여자 친구가 나를 좋아해주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 국민학교 5학년 때, 담임 선생님께 엄청나게 많이 맞고, 학교를 하루 결석한 일이 있었다. 그 때 나는 하늘 나라란 잘못을 해도 체벌이 없는 나라라고 생각했었다.

- 중학교 1학년 때, 처음으로 주위의 불량 학생들에게 내 돈을 빼앗겨 보았다. 그 때 나는 하늘 나라가 만일 있다면, 그 나라엔 그 누구도 내 돈을 빼앗아 가지 않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 중학교 3학년 때, 반장을 맡았었는데, 학급의 잘못에 대한 벌은 항상 반장이 대표로 받았다. 나는 매우 불합리하다고 생각했다. 만일 하늘 나라가 있다면, 그 나라엔 내가 억울하게 부당한 대우를 받는 일이 없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 내가 고등학교 1학년 때, 과학 고등학교라는 낮선 환경에 처음으로 뛰어들었다. 중학교 때 까진 스스로 상당히 잘났다고 생각했던 내 자존심이 무너지면서 나는 하늘 나라란 누구나 다 공부를 잘할수 있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 고등학교 2학년 때, 대학 입시라는 부담감을 남들보다 1년 일찍 겪으면서 만일 하늘 나라가 있다면 그 나라엔 입시 지옥이 없는 나라라고 생각했다.

- 내가 대학교 1학년 때, 6월 민중 항쟁이 일어나고, 온 사회가 민주화를 부르짖었다. 불의와 정의, 독재와 민주, 독점과 분배. 최초로 사회 정의라는 것을 깊이 한번 생각해 보고, 만일, 정말 만일 하늘 나라라는 것이 있다면 그 나라엔 민중이 독재자를 쳐부수는 나라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 내가 대학교 2학년 때, 난 내게 진실한 친구가 없음을 보았다. 모두가 내게는 피상적인 친구들이었다. 난 절대로 내 마음을 그들에게 열어주지 않았고, 그들도 역시 그랬다. 난, 하늘 나라란 내가 먼저 다가가지 않아도 사람들이 내게 자신의 마음을 열어주고 나를 포용해주는 그런 나라라고 생각했다.

- 내가 대학교 3학년 때, 난 처절한만치 내 마음의 벽을 높이 쌓아갔다. 남들이 내 모습을 바라보는 것이 소름끼치게 싫었다. 내 속 모습보다 훨씬 더 잘 꾸민 가면만을 사람들에게 보이며 내 속 사람이 탄로날까봐 두려웠다. 별로 그럴것 같지는 않지만 만일 하늘 나라가 있다면, 내 속 사람을 그 누구도 알려고 하지 않고, 또 알 수도 없는 그런 나라라고 생각했다.

- 그런데, 난 어떤 빛을 보았다! 아직 어렴풋하고 희미하긴 하지만 그 빛은 나에게 하늘 나라의 형상을 조금씩 보여주었다. 내가 생각하고 내가 기대하던 하늘 나라의 모습과는 다른 더 큰 무언가가... 난 내 일생에 있어서 최초로 내 마음의 문을 그 빛을 향해 열었다.

- 내가 대학교 4학년 때, 엄청난 비밀들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내게 열려진 그 비밀은 내 어둡고 좁은 가슴에 하늘 나라를 옮겨다 주었다. 이제 하늘 나라는 내 안에 와버리고 말았다. 내가 기대하고 상상하던 것보다 훨씬 더 화려하고 큰, 그러나 조용하고 점잖은 모습이었다.

- 그 이후... 아직 내가 미처 완전히 이해하지 못한 하늘 나라의 모습을 하나 둘 씩 더 알아가면서, 내 삶의 driving force는 이제 그 엄청난 하늘 나라의 비밀이 되었다.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