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강동인'에 해당되는 글 1

  1. 2010.12.07 “I love you.”
 

“I love you.”

여기저기서 가져옴 | 2010.12.07 06:55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십대 초중반의 두 자녀와 함께 사는 것은 인생의 새로운 경험이자 작지 않은 챌런지입니다. 겪어보신 분들은 아십니다. 아이들을 이해하고 그들이 함께 놀아줄 수 있는 부모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 일환으로, 저희 가족은 한달에 두번 정도 Family Movie Time(FMT)를 가집니다. 뭐 거창한 것은 아니고, DVD를 빌려서 집에서 팝콘을 먹으면서 보는 것이지요. 영화는 막내 민주가 주로 고릅니다. 최근에 ‘Cloudy with a chance of Meatball’ 이라는 만화영화를 보았습니다. 메뉴를 프로그램하면 하늘에서 치즈버거, 스테이크, 아이스크림 등이 비, 눈 오듯이 온다는 내용의 상상력 풍부한 영화입니다. 나중에는 인간의 욕심으로 기계를 무리하게 가동하다가, 기계가 이상해져서,  집채만한 meat ball이 하늘에서 떨어지고, 거대 음식 폭풍 앞에 인류가 위기에 처하는 상황이 벌어집니다. 제 관심을 끈 것은 중심인물들 보다는 조역을 맡은 아이와 그 아빠의 대화였습니다. 음식 폭풍이 다다르기전에 서둘러서 도망을 가야하는 상황에서 아빠와 아이가 잠시 떨어지게 됩니다. 그 때 상황의 심각성을 아는 아빠가 매우 걱정되는 표정을 지으면서 “You know I love you.”라고 말합니다. 혹시나 다시 못보면 어떻게 하나 하는 마음에 자기가 그 아이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다시 한번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이겠지요. 하지만 아이는 “Yes, I know. You say it every day.” 라고 천진난만하게 대답하고는 아빠를 떠나서 달려갑니다.

저는 그 상황을 보면서, 그것이 저희 아이들과 저의 모습이 아닌가 생각했습니다. 잠자리에 들때는 거의 매일 “I love you.”라고 제 마음을 다해 아이들에게 표현합니다. 그 때 아이들은 거의 습관적으로 장난스럽게 “I lov-oo”라고 건성으로 이야기하고는 자기 방으로 휙하고 가버리지요. 아빠가 의미하는 사랑과 아이가 말하는 사랑이 비록 같은 단어이기는 하지만 그 깊이와 넓이가 얼마나 다른 것인지 저는 경험으로 이해하고 있었기 때문에, 영화의 그 순간이 제게 남다르게 다가왔던 것 같습니다.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신다는 것을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사람들은 너무 잘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스스로도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또 예수님을 사랑한다고 찬양을 통해 기도를 통해 얼마나 많이 고백하는지요. 하지만, 간혹 우리는 하나님의 사랑에 대해서 “Yes, I know. You say it every day.”라는 정도로 알고 있는 것은 아닌지, 또는 “I lov-oo” 라고 건성으로 말하고 하나님 상관없이 나의 일에 정신을 빼앗기고 있는 것은 않은지 돌아보게 됩니다.

아빠로서 아이들에게 “Do you love me?”라고 직접 물어보는 것은 “I love you.”라고 말하는 것에 비하면 훨씬 드문일입니다. 아마 “I love you.”라고 수십번 이야기 한 후에 한번 정도 물어볼까요? 물론 아이들은 “I lov-oo” 정도의 답변을 합니다. 하지만 그 정도의 답변도 제 마음을 얼마나 기쁘게 만드는지요. 아마 아직은 저희 아이들이 어리기 때문에 제가 그 이상을 기대하지 않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커서 성년이 되고 그들도 아빠, 엄마가 되었을 때, 그 때에 저와 제 아이들의 대화는 조금 달라져 있기를 소망합니다. 습관적이고 장난기 섞인 “I lov-oo” 나 “I know you love me. You say it everyday.”라는 천진난만한 답변보다는, 자신보다 남을 위해 살아본 ‘사랑’의 경험과 ‘사랑’의 깊이를 이해한데서 나오는 “I came to know (your) love. Yes! Now I love you with that love.” 라는 답변을 듣는 행복한 아빠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아마 그런 고백을 들으면, 눈물이 핑 돌 것 같습니다. 제 꿈이 너무 야무진가요?

부활하신 예수님께서 베드로에게 찾아가셔서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라고 물어보시는 장면은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듭니다. 자신을 다 바쳐 아낌없이 사랑했건만 마지막 순간에 어이없이 무너져버리고 “I lov-oo”는 커녕 “I don’t know the man.” 이라고 말한 자녀를 찾아간 아버지의 심정이 아니었을까 라고 상상해 봅니다. 한편, 아들은 자기가 “I lov-oo”라고 하며 ‘사랑’했던 것이 얼마나 나약한 것이었는지, 그리고 아버지의 자신을 내어주는 아가페의 ‘사랑’이 얼마나 크고 위대한 것인가를 깊이 깨닫고, 아버지를 볼 면목이 없었겠지요. 그 아들에게 “Do you love me?”라고 물어보는 아버지의 심정은 무엇일까요? 아마도 “I still love you. You are my son. I want you to love me.”였을 것이라고 상상해 봅니다. 그 아들에게 아버지가 바라는 대답이 있다면, “I want to love you.”라는 고백이 아니었을까 상상해 봅니다. 아버지의 ‘사랑’이 어떤 것임을 알았기 때문에 감히 그 ‘사랑’을 자기가 하겠다고 고백하지 못하고, 그런 사랑으로 사랑하고 싶다고 고백하는 것이지요.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 세상에서 육신의 자녀를 통해 경험하는 사랑이 어찌 하나님의 사랑에 비교할 수 있을까요? 하지만, 하나님의 사랑의 아주 아주 조그만 부분을 육신의 부모됨을 통해 경험하게 하신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하나님의 ‘사랑’ 앞에서 너무나 보잘 것없고, 하나님을 ‘사랑’한다고 말할 수 없는 자이지만, 하나님을 ‘사랑’하기를 원한다고, 그 ‘사랑’을 배우고 그 ‘사랑’으로 하나님을 ‘사랑’해보겠다고 감히 하나님께 나아가기를 원합니다. 언젠가 “I came to know your love. Yes! Now I love you with that love.”라는 고백을 하게 되기를 소망합니다.

by psalm1logos

http://psalm1logos.wordpress.com 에서 퍼옴

---
이분이 블로깅을 하신다는 소식을 듣고, 제깍 내 rss reader에 올렸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