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인위적 부양책

긴 생각, 짧은 글 | 2010.12.14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공동체를 섬기면서,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혹은 어떤 clear한 message를 전달하기 위해서,
인위적인 강조를 사용한다거나... 인위적인 boost-up을 사용하면,
반드시 그것에는 그것에 따른 부작용/반작용이 따르는 것 같다.

인위적 경제부양책이 단기적으로는 경기를 부양시키는 것 같아도 결국 그 경제 자체를 취약하게 만들수 있는 것 같이 말이다.

인간적인 열정은 반짝 빛을 보는듯 해 보일 수 있으나,
궁극적으로 열매를 여는 것은, 하나님의 신실하심이다.

은사(gift)에 대하여

긴 생각, 짧은 글 | 2010.11.16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은사 = 그 사람의 장기(개인기) = 특기 일까?

최근에 베드로전서를 공부하면서,
이 은사(gift)에 대해서 다시 생각해볼 기회가 있었다.

은사라는 것을 마치 자신의 역량을 극대화시키기위한 자신의 role로 인식하고 있는 풍조 속에서...
그래서 숨겨져 있는 자신의 재능/은사를 발견해야하는 것으로 여기고 있는 풍조 속에서...
그것에 딴지를 걸고 싶은 생각이 많이 들었다.

우리가 이땅에 사는 목적은,
내 존재가치를 극대화시키기 위한 것이라는 현 세대의 기본 가정에 동의하지 않는 나로서는...
은사를 그렇게 이해하려는 시도를 매우 불편하게 여기는 것이다.

내 생각에,
은사는 공동체를 떠나서는 생각할 수 없는 개념이다.
따라서 은사는 어떤 사람이 잘 하는 장점도 아니고,
숨겨져 있는 것을 발견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은사는 공동체 적인 것이고,
그리고, 매우 상황적인 것이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가령,
노래를 그다지 잘하지 못하는 사람도,
공동체의 필요에 따라 성가대를 하게 될수도 있고,
그렇다면 그 상황에서 그 사람에게 주어진 선물(gift)은 노래를 하는 것이라는 것이다.

물론 그 사람이 음악에 재능이 있다면 좋지만,
그렇지 않다 하더라도,
하나님께서 그 공동체를 위해 자신에게 이 일을 담당시키셨음을 인정하고 따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단순히 자기가 '하기 싫은 일'을 '자신은 그 일에 은사가 없다'는 식으로 대하는 이기적 개인주의는,
영광스러운 그리스도인 공동체에서 극복해야할 항목이 아닌가 싶다.

개인의 성숙, 공동체의 성숙

긴 생각, 짧은 글 | 2010.03.24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고통과 고난이 없는 개인의 성숙이 없다.
고통과 고난이 없는 공동체의 성숙도 없다.

이 당연한 이야기를...
배우는 것이 참 쉽지 않다.

교회 찾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9.08.14 06:36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우리 가족이 reunion 한 후에,
계속 함께 속할 지역교회를 찾고 있다.

매주 다른 교회를 다니면서 교회 분위기도 익히고 설교 말씀도 들어보고 사람들도 만난다.

늘 우리가 가족으로 속할 교회를 찾는 일이 힘들다.
우리가 우리의 수준에 비해 너무 교만해서... 쉽게 판단하려하는 것에도 문제가 많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만.... 그렇게만 단정할 수 있는 것 같지는 않다.

게다가 어떤 분들은,
나와 우리 가족을 너무 over-estimate 하셔서... 부적절한 부담을 안게되는 경우도 있다. -.-;

정말 함께 가족이 되어, 
마음과 사랑과 정성과 물질을 나누고,
하나님 나라를 함께 순수하게 소망하는... 그런 공동체를 향한 갈망이... 고통스럽기까지 하다.
동기와 열정이 없는 사람과 동기와 열정이 잘못된 사람...
이 두 부류의 사람중 어떤 부류가 더 주변 사람들을 힘들게 할까?

만일 그 사람을 쉽게 쳐낼 수 있는 회사라던가... 사회 조직의 경우에는 잘못된 동기와 열정을 가진 사람의 해악이 더 크지 않을까 싶다. 왜냐하면 그 사람을 잘라낸다 하더라도 그 '열정'에 악영향을 받은 사람들이 있기 마련이므로.

그러나...
그 사람을 포기할 수 없는 공동체라면,
그리고 사랑과 신뢰에 기반을 둔 공동체라면...
동기와 열정이 없는 사람을 보고 있는것이 훨씬 더 힘든 일인 것 같다.

그냥 요즘 내 머리를 채우는 생각중에... 한조각.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