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갑자기 정치적이 되었다?

긴 생각, 짧은 글 | 2009.06.02 06:11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노무현 대통령의 장례식에 즈음하여,
갑자기 블로그의 글이 지나치게 정치적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줄 안다.
사실 그렇다. 정치적이 되었다.
하나님의 말씀을 나누는 사람으로써, 정치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은 위험이 따른다. 내 개인적인 정치성향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로 하여금 복음에 등을 돌리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내가 갑자기 정치적인 글을 쓰는 이유는 다음의 세가지 이유이다.

1. 하나는 자본주의=민주주의=한국적수구=조중동=한나라당=박정희=기독교근본주의=성경적 이라고 믿고 있는 사람들에게 그것이 아님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위의 등식 가운데 하나도 성립하는 것이 없다!... 아 한국적수구=조중동=한나라당=박정희 정도는 성립한다고 해야 하나)
나는 성경을 진리로 믿는 복음주의자이다. 그러나 위의 공식은 전혀 동의할 수 없다. 내 신앙적 양심으로 받아들일 수 없는 점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

2. 조중동에 반대하는 것이 좌파가 아님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내가 가끔 나 스스로를 어설픈 좌파 라고 이야기하지만... 좀 더 정확하게 말하면 나는 좌파라기 보다는 자유주의자에 가깝다. (정말 좌파가 나를 보면... 꼴통 "반동세력"이라고 할 것이다!) 인간 개인의 판단을 존중하고 자신의 양심의 자유가 존중되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의 수구세력, 조중동, 기독교근본주의는 이러한 양심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는다.
나는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어진 인간에게 주어진 양심의 자유가 매우 위험한것이 될수도 있으나, 그 자유 자체를 인간으로 부터 빼앗아갈 권리는 그 누구에게도 없다고 믿는다.
"자유"를 추구하는 것이 우파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개념이라고 할때, 한국의 유사보수세력은 그 자유를 억압하는 가짜 우파인 것이다. 게다가 그 자유를 추구하는 이들을 좌파로 몰아붙이다니!

3. 그나마 '더 나은 세상'을 향해 외쳤던 노무현 대통령의 외침이 그저 감정적 애도로 흘러가는 것이 안타깝기 때문이다.
인간 노무현이 불쌍하다. 불쌍한 노무현을 탄압한 이명박 나쁘다...는 식의 접근은 역사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정말 노무현이 이야기했던 것 가운데 옳은 것을 한국 사회가, 특히 한국 주류사회가 어떻게 탄압했는지, 그것도 조중동이라는 비이성적 언론권력을 사용해서 어떻게 짓밟았는지... 한국 국민은 그 조중동의 선동에 어떻게 놀아났는지...
노무현=빨갱이=친북세력=김정일 지지=사탄=나쁜놈=반미 와 같은 비논리적 비이성적 주장을 어떻게 무비판적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가 되었는지... (이 역시 위의 등식 가운데 하나도 성립하는 것이 없다!)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믿는 그리스도인으로서 같은 잘못을 범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하면 되는지 등의 생각을 하도록 격려하고 싶었다.

아마 노무현 대통령의 추모 열기가 식어감에 따라,
나도 이런 글을 훨씬 덜 쓰게 될 것이다.
내 생각이 바뀌어서가 아니라, 이런 글이 안먹힐것이기 때문이다.

한편... 안타까운 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상의 시대는 갔다?

긴 생각, 짧은 글 | 2009.06.01 06:18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사회학자이자 침례교 목사인 Tony Campolo는 University of Pennsylvania 에서 여러해 교수로 섬겼다.
언젠가 들은 그의 설교에서 특별히 학생들의 저항정신이 가득하던 1960년대에 사회학교수였던 것이 무척 exciting 했다고 이야기했다.

강의실에 들어가면 세상이 돌아가고 있는 모습에 불만을 가득 품은 젊은이들이 '기성세대'인 Tony Campolo를 향해 분노의 질문들을 쏟아부었다. 그 젊은이들은 비록 매우 거칠고 다듬어지지 않은 것이었지만, 자신들이 세상에 나가면 세상을 바꾸어 보리라는 꿈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Bobby Kennedy, John F Kennedy, Martin Luther King Jr. 등 새로운 사회로의 이상을 이야기했던 사람들이 모두 살해당하는 일들이 일어났고...
그것과 같은 시기에 학생들은 점점 "me-generation"이 되어갔다고 회상했다.
(이 사람들이 취했던 정치적인 입장에 동의하느냐 그렇지 않느냐를 떠나, 이들은 적어도 그 시대에 '더 나은 세상'을 향한 꿈을 제시했던 사람들이었다는 것이다.)

비뚤어진 세상을 향해 분노를 품는 것을 중지한채, American pie에서 어떻게 하면 더 큰 조각을 차지할 수 있을까 하는 것에만 관심을 갖는 세대가 점차로 등장했다는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
한국적 상황에서의 me-generation의 등장.

이렇게 갈수는 없는데... 정말 이렇게 갈수는 없는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불의에 맞설수 있는 용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9.05.29 06:5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나는 어머니로부터 신앙을 전수받았다.
20년이 넘도록 나는 어머니로부터 전수받은 신앙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다가, 대학교 3학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그것이 세상을 꿰뚫는, 세상을 뒤집는 진리임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것이 1989년이었다.

내가 대학교 1학년이었던 1987년은, 한국에서 철권통치가 막을 내렸던 역사적인 해였다.
물론 1987년이후에도 여전히 독재정권의 후예들이 정권을 잡았고, 진정한 의미의 민주정권이 등장한것은 그로부터 자그마치 10년 후였지만.

1989년, 하나님나라 라는 진리에 눈을뜨고 내가 아주 안타깝게 생각한것 가운데 하나는,
내가 철이 없는 대학교 1학년 시절에...
불의에 맞설 수 있는 기회가 있었는데 그것을 놓쳐버렸다는 것이었다.
반정부 시위에 참여하거나 화염병을 던지지 못한 것이 안타까웠던것이 아니었다.
참으로 치욕스러운 불의가 권력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내가 그것에 대하여 분노조차도 제대로 갖지 못했다는 사실이 안타깝고 부끄러웠다.

노무현 대통령의 장례식이 끝났다.
2002년 대통령 선거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했던 연설을 들으며,
21세기에 하나님 나라 백성으로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를 다시 생각해본다.



참고로, 노무현 대통령의 장례식이 진행되고 있는 와중에 나온 뉴스들...
이시대 대한민국 검사님들과 판사님들의 정치감각은 정말 뛰어나다. 예수님 시대의 헤롯의 정치감각이 느껴진다.

김경준 - BBK 건 유죄 판결
정몽준 - 뉴타운 허위사실 공표 건, 벌금 80만원형, 의원직 유지.
이건희 - 에버랜드 전환새차 발행건, 무죄 판결
촛불집회 강경진압에 반대한 전경에 2년 구형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아직도 내 마음속의 대통령은 노무현

긴 생각, 짧은 글 | 2009.05.23 07:35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정치인 노무현이 가졌던 가치를 내가 모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
또 정치인 노무현이 내가 알고 있는 가장 능력있는 정치인이었던 것도 아니다.

그러나,
2002년 정치인 노무현이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7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내 마음의 대통령은 노무현이다.

한국의 조중동과 기득권 세력이 그렇게도 밟아죽이려고 했던 정치인,
경상도 민주 세력을 독재정권에 상납한 3당 합당을 거부한 정치인,
차떼기식의 금권정치를 거부한 정치인,
언론이 아닌 찌라시인 조중동에 정면으로 맞설 용기를 가졌던 정치인,
친일과 독재로 점철된 한국 정치역사를 바로잡으려 노력했던 정치인,
정당한 논리나 정책을 우스꽝스러운 것으로 만들어버리는 지역주의와 싸웠던 정치인,
부당한 기득권, 권력에 저항하여 권력을 잡았던, 대한민국 최초의 정치인,
남북관계, 대미관계를 자신의 정치적 수단으로 삼으려 했던 세력과 정면으로 맞섰던 정치인.

정치인 노무현은 결코 완벽하지 않았다.
어떤 의미에서 정치인 노무현의 '무능함'은 그가 추구하고자 했던 가치를 구현하는 일을 막았다.

그러나,
나는 2002년 대통령 선거의 상황이 다시 온다고 해도,
정치인 노무현을 다시 지지할 것이다.

나는 2002년 이후, 내 마음의 대한민국 대통령을 아직 바꾸지 않았다.
언젠가 한국의 정치 지형이 바뀌어서, 내 마음속의 대한민국 대통령 노무현을 마침내 떠나 보낼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