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자기 말에 취한다는 것

긴 생각, 짧은 글 | 2008.09.22 06:41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말을 잘하는 사람들은,
흔히 자기가 하는 말에 취하는 잘못을 범하곤 하는 것 같다.

아니, 꼭 말을 잘하는 사람일 필요도 없다.
자기가 말을 잘한다고 착각하는 사람도 같은 우를 범한다.

내가 얼마나 객관적으로 말을 잘하는 사람일까 하는 것에 대해...
쉽게 판단하기 두려운 마음이 늘 있지만...

아마도 말을 잘하는 사람이거나, 내가 말을 잘하는 사람이라고 착각하는 사람중 하나인 듯 하다.

사람들에게 내 생각을 열정적으로 나누고 나서,
그것이 Christian setting 에서이건, academic / professional setting 에서 이건...
나는 늘 내가 한 말에 취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그렇게 내가 한 말이 마치 모두 내것인양 착각을 하기도 하고...
뭔가 확신이 없다가도 내가 그렇게 말을 하고나면 더 큰 확신과 신념을 가지게 되는 듯 하다.

나는 그래서 일반적으로 presentation을 매우 즐긴다.
그것이 qualifying 시험이건, 회사에서의 발표이건, 설교이건, 기독교 관련 강의이건, 학회의 발표이건 간에...

아주 심한 narcissism 이다.
정말 아주 조심하지 않으면 자꾸만 미끄러지는 나를 본다.

===
지난... 두주 반 정도동안...
강의/설교/메세지...에 해당하는 걸... 5개를 했어야 했다. (허걱... 무슨 설교 vending machine도 아니고...) 그 후에 이런 저런 생각들이 들었다.

신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기, 해야 할 말을 하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8.05.02 06:19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해야 할 말을 하는 것과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는 것을 비교해 보자면...

1. 어떤 것이 더 힘들까?
(해야 할 말을 하는 것) <<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는 것)

2. 따르지 않았을 때, 어떤 것이 더 큰 damage를 만들까?
(해야 할 말을 하는 것) <<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는 것)

3. 했을때 더 유익을 얻게 되는 것은 무엇일까?
(해야 할 말을 하는 것) >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는 것)

4. 성숙함을 잴 수 있는 더 좋은 잣대는 무엇일까?
(해야 할 말을 하는 것) <<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는 것)

----

대충 이렇게 되지 않을까.
20대와 30대에는, 해야할 말을 하는 데 내 성숙의 기준을 맞추며 살았던 것 같다.
그러나.. 점점 해야할 말을 하지 않을 줄 아는 것이 내 성숙을 판단하는 더 좋은 기준임을 깨닫는다.

나의 성숙함은 왜 이리도 더딘 것일까...


신고
TAG , 성숙

말을 줄이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8.04.25 07:38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나는, 정말 너무 말이 많다. 정말 쓸데없는 말을 너무 많이 한다.
잘 듣지 못하고, 듣는 일에 둔하다.
그러다보니 말 실수도 많고.
그래도 이전에 비하면 좀 나아진 것 같기도 한데, 여전히 갈길이 멀다.

말이 많은 이유가 무엇일까.
몇가지 생각해 보았다.

1. 나를 표현하고 싶어하는 나 중심적 사고방식
듣는 사람이 어떻든지 간에 내 생각을 이야기해야한다는 desire에서 비롯된 이기적인 생각이다.

2. 다른이들의 말과 생각에 비해 나의말과 생각이 훨씬 더 중요하다는 교만함
나보다 남을 낫게 여기라는 말씀과는 정 반대의 idea 이다. 나의 짧고 얕은 생각의 결과에 흥분한 나머지 다른 이들의 깊고 풍성한 생각, 혹은 더 깊은 실존의 고민이 담긴 이야기에 관심을 갖지 않는 것이다.

3. 다른이들로하여금 나를 accept 하도록 만들고 싶어하는, 일종의 열등감과 불안감
가만히 있으면 insignificant 해지는 것 같은 불안감이 있어서, 그것 때문에 나를 드러내어야만
하는 강박관념이 있게 되는 듯 하다.

또 뭐가 있을까.
신고
TAG 대화, , 성숙

교만함과의 싸움

긴 생각, 짧은 글 | 2008.02.06 16:35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교만함과의 싸움이 참 힘들다...
때로... 마음 속에서만 가지고 있었던 교만한 생각을 그저 말로 한번 실수로라도 한번 내 뱉으면...
그나마 마음 속으로만 그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 보다 훨씬 더 나쁜 영향이 있는 것 같다.

교만한 생각 자체가 없다면 정말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그 생각 자체가 꿈틀거리는 것을 자꾸만 누르며... 혹시라도 내 입으로 삐져 나올까를 계속 경계해야 하는 듯 하다.

신고

많이 듣고, 적게 말하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5.08.06 00: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정말,

많이 듣고 적게 말하기 위해서 요즘 참 많이 노력중이다.

좀 심하다 싶을 정도로 말을 아끼고, 줄이고, 절제하고...

내가 견디기 힘들 정도로 많이 들으려 하는데...


얼마나 내가 들을 줄 모르는 사람인가 하는 것을 참 많이 경험한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요즈음 정말 하나님께 적게 말하고,

하나님의 말씀을 더 많이 들으려고 하는데...


내가 말을 적게하면, 하나님께서 적게 말씀 하시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곤 한다.


다시 말하면,

지금껏 내가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많은 부분은,

결국...

내 생각(말) 이었던 것은 아닐까.

신고
TAG , 묵상, 성숙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