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성서조선'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8.12 聖書朝鮮의 解 (1)
 

聖書朝鮮의 解

여기저기서 가져옴 | 2008.08.12 06:51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성서조선의 뜻
| 現代文보기 | 原文보기 |
성서조선 第 75 號 (1935年 4月)
 

성서와 조선
옛사람들도 책 속에 온갖 보화가 스스로 있다 하여 좋은 논밭보다도 책이 고귀한 까닭을 설파하였다.    책이 귀한 것일진대 책 중의 책인 성서가 가장 고귀한 책이다.    이는 우리의 편견이 아니라 성서 자신이 증명하는 바이고 세계 역사가 보증하는 바이다.

인도의 쉼라(Shimla)는 피서지 중에서 최고이고 이태리의 리비에라(Riviera) 지방은 피한지 중의 낙원이라고 한다.    그러나 사계절 언제나, 백년이라도, 일하며 먹고 살아 가기에야 조선보다 더 좋은 곳이 지구 위에 다시 있으랴?    비록 백두산이 없었다 하고 금강산이 생기지 않았다 하여도, 그래도 조선은 다시 없는 조선이라고 생각하니 이는 물론 우리의 주관이다.    세상에 제일 좋은 것은 성서와 조선.    그러므로 성서와 조선.


성서를 조선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주고 싶은 것은 한두 가지에 그치지 않는다.    하늘의 별이라도 따 주고싶으나 사람의 힘에는 스스로 한계가 있다.    어떤 이는 음악을 조선에 주며, 어떤 이는 문학을 주며, 어떤 이는 예술을 주어 조선에 꽃을 피우며, 옷을 입히며, 관을 씌울 것이나, 오직 우리는 조선에 성서를 주어 그 뼈대를 세우며 그 혈액을 만들고자 한다.    

같은 기독교라도 어떤 이는 기도생활로 기쁨에 이를 것을 주창하며, 어떤 이는 영적 체험의 신비한 세계를 역설하며, 어떤 이는 신학 지식의 조직적 체계를 애지중지하나, 우리는 오직 성서를 배워 성서를 조선에 주고자 한다.    더 좋은 것을 조선에 주려는 이는 주라.    우리는 다만 성서를 주고자 작은 힘을 다하는 자이다.    그러므로 성서를 조선에.


조선을 성서 위에
과학 지식적 바탕 위에 새로운 조선을 건설하려는 과학조선의 운동도 시대에 적절하며, 인구의 80% 이상을 차지한 농민으로 하여금 덴마크식 ‘농업조선’을 중흥하려는 의도도 시대의 요구에 맞는 바이다.    또한 신도시를 중심으로 ‘상공업조선’이나, 시대의 거센 물결인 ‘공산조선’ 등등이 다 그 진심과 성실에서 나온 것일진대 해로울 것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것들은 모두 풀의 꽃과 같고 아침 이슬과 같아서, 오늘 있었으나 내일에는 그 자취도 찾아볼 수 없을 것이며 ‘모래 위의 성’이라, 비바람을 맞으면 심히 부서지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그러므로 이러한 밖으로 보이는 외형의 조선의 밑바닥에 영구한 기반을 넣어야 할 것이니 그 지하의 기초 공사가 곧 성서적 진리를 이 백성으로 하여금 소유하게 하는 일이다.    넓고 깊게 조선을 연구하여, 영원한 새로운 조선을 성서 위에 세워라.    그러므로 조선을 성서 위에.

‘성서와 조선’ --- ‘성서를 조선에’ --- ‘조선을 성서 위에’.    이것이 우리의 “성서조선”이다.


혹시 만국성서연구회 또는 대영성서공회 등과 “성서조선”과의 관계를 문의하는 이가 있으나 이런 것과는 하등 상관이 없다.    “성서조선”은 오직 그 주필(主筆)의 모든 책임으로 경영하는 것이며, 조선을 성서화(聖書化) 하기에 찬동하는 소수의 우인들이 협력할 뿐이다.    무슨 교파나 단체나 외국의 돈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


-------------------------------------------------------------
이 글의 원제목은 ‘聖書朝鮮의 解’입니다.


---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