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신앙운동'에 해당되는 글 1

  1. 2008.05.05 거시적인 관점에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 (2)
 

거시적인 관점에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

긴 생각, 짧은 글 | 2008.05.05 06:14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지난주에는 산타 바바라에 살고 있는 한 동역자가 직장일로 우리 동네를 찾았다. 함께 저녁을 먹고 우리 집에서 하루 밤을 지내면서 여러가지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그 가운데 하나는 더이상 요즘 젊은이들에게 하나님 나라와 같은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렵게 느껴진다는 것이었다. 서정적인 신앙만이 강조되기 때문에 신앙도, 헌신도 모두 개인화 되어 가고 있다는 것이었다. 우리 둘 다 깊이 동의하며 안타까워 했다.

신앙과 학문의 통합에 관련된 이야기들을 나누면서,
나는 코스타등에서 함께 동역할 수 있는 사람들을 연결시켜 줄 것을 부탁했다.
그런데 그 동역자의 말은, 자신도 10년전의 network밖에 가지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좀 더 update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그후 바로 이어진 대화는... 지난 10년정도 동안 과연 새로운 network이 형성될 정도로 학생운동 / 신앙운동의 infrastructure가 성장하고 성숙했느냐 하는 것에 대한 것이었다.
어쩌면 우리가 경험했던 80-90년대가, 한국의 복음주의 학생운동이 정점에 있었던 시기였던 것이 아니었겠느냐. 이제는 계속해서 decline 해가는 상황에 처해 있는 현실이 아니겠느냐...
따라서 10년전의 network이 어쩌면 지금 우리가 가지고 있는 최상의 network이 아니겠느냐...
하는 다소 비관적인 이야기들을 나누었다.

우리의 생각의 나눔이 철저하게 틀렸길 바란다.

그후...
여러가지 생각들이 마음에서 떠돈다.
정말 이제는 하나님 나라와 같은 거시적인 관점에서의 헌신을 이야기할 수 없는 세대를 맞이하게 된 것일까.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