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욕심'에 해당되는 글 2

  1. 2010.06.16 재물, 명예, 권력 (5)
  2. 2009.09.23 열정과 욕심 (5)
 

재물, 명예, 권력

긴 생각, 짧은 글 | 2010.06.16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내가 20대에
예수를 내 주인으로 모시기로 결심하였을 즈음에,
나는 복음의 가치에 사로잡혀 거의 열병에 가까운 변화를 경험했었다.

그중 하나 생각했던 것이,
내 깊은 죄된 본성이 너무 크기 때문에,
나중에라도 재물, 명예, 권력 세가지를 다 한꺼번에 가지려는 시도는 하지 않겠다고 하는 것이었다. (최대 2개까지 괜찮다고 생각했다.)
정말 하나님께서 허락하시면 3가지중 2가지 까지는 함께 가져도 되지만, 세가지를 모두 함께 가지면 내가 반드시 망가질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생각했었다.

요즘 내 생각은,
아마도 그 세가지중 한가지라도 가지게 된다면,
더 이상 무엇을 가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다시 말하면 최대 1개까지만 괜찮다는 것이다.
(아마 시간이 지나면 그중 어느 하나도 가지면 안된다고 이야기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주변에서 존경하던 신앙의 선배가 망가지는 모습을 보면서도 그렇고,
나 자신이 쉽게 경도되는 죄악된 모습을 봐서도 그렇고...
그것이 어떤 scale이던 간에, 권력, 명예, 부 세가지중 어느 두가지도 동시에 가지면 안되겠다는 것이 내 요즘 생각이다.

그것이 대단한 권력이나 명예나 부일 필요는 없다.
그 사람이 처한 상황에서 그 사람을 만족시키는 것이면 충분히 그 사람을 망가뜨릴 수 있다.

자신만의 왕국을 구축하여 권력을 행사하면서 유명한 설교자의 명예를 가진 목사님,
유명한 학자로서 자신의 학생들에게 절대 권력자로 군림하는 교수님,
자영업을 하면서 꽤 많은 돈을 모았고, 자신의 회사 내에서 절대권력을 행사하는 장로님,
자수성가로 어느정도 재산을 모았고, 가정에서 절대 권력자가 되어 있는 가장,
...

지금 나는,
어떤 권력을 행사할수 있는 위치에 있지도 않고,
대단히 큰 부를 가지고 있지도 않고,
그렇다고 많은 명예를 소유했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렇다고 세가지 모두가 내개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어떤 의미에서 조금씩은 다 가지고 있는 상태인 것 같기도 하다.

점점 시간이 지나가면서...
내가 가져야할, 내게 허용된,
혹은 내가 가지지 말아야 할, 내게 허용되지 않은,
그것들을 분별하는 지혜가 필요할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욕심

열정과 욕심

긴 생각, 짧은 글 | 2009.09.23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열정과 욕심의 차이가 무엇일까.
얼핏 생각하면, 꽤 clear cut이 있을 것 같은데,
실제로는 그렇게 명확하지 않아보이는 것들이 많음을 본다.

건강한 열정으로 시작했다가도,
어느새 그것에대한 집착과 욕심으로 변질되는 것도 많이 보게되고...

열정으로 가장된 욕심으로 살아가는데도, 자신이 그것을 발견하지 못하는 것을 보기도 한다.

어떤이가,
열정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생각하며 살다가,
막상 그것이 열정이 아닌 욕심임을 나중에 알게 되면,
얼마나 그 자괴감이 클까.

내가 열정으로 살아가고 있다고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 욕심이 아닌 건강한 열정임을 어떻게 담보할 수 있을까.

열정과 욕심의 경계에서 무너지는 사람들을 보며,
내 삶을 두려운 마음으로 바라보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