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절약'에 해당되는 글 1

  1. 2008.10.31 구두쇠가 되기 (2)
 

구두쇠가 되기

짧은 생각, 긴 글 | 2008.10.31 06:43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나는, 대단히 부자집에서 성장하지는 않았지만 돈이 쪼들리는 환경에서 자라지도 않았다.
때문에 대학, 대학원에 다니는동안 돈이 없어서 크게 고생한 기억이 없다.
따라서 절약을 한다는 것은 주어진 용돈을 아껴서 사고 싶었던 CD player를 사는 수준이었다.

대학교를 다닐때, 한달에 13만원정도를 학교에서 받았는데 (10만원 장학금 + 3만원 학교 내 아르바이트) 이 정도면 그 당시 꽤 넉넉한 것이었다.(그게 벌써 20년전 일이니...) 한국에서 대학원을 다닐때도 학교에서 매달 돈이 나왔고, 그 후 한국에서 직장생활을 할때는 더 넉넉하게 되었다.

미국에 와서, 전혀 다른 환경에서 살면서 나는 아주 다른 경험을 하게 되었다.
처음 미국에 와서 얼마 동안은 지도교수를 잡지 못해서 한국에서 받는 국비유학장학금(정말 얼마 안준다!)에 의지했어야 했었고, 또 지도교수를 바꾸는 중간 중간등에는 늘 돈이 모자랐다.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경제적인 사정은 나아지지 않았다.
물론 때로 (솔직히 말하면 너무 자주) 양가에서 경제적인 도움을 받기도 했지만 우리는 기본적으로 우리가 학교에서 받는 생활비로 생활을 하려고 했기 때문에 참 많이 아껴야 했다.

옷가게중에서, 옷에 약간 하자가 있는 것들이나 반품이 된 것만을 모아서 파는 곳이 있다. 이런 가게에서는 옷을 아주 황당하게 판다. 그중 어떤 상품은 다소 황당할만큼 많이 하자가 있는 것도 있지만 잘 고르면 하자가 그리 크지 않은 (가령 주머니의 깊이가 너무 얕다던가, 단추 사이의 거리가 조금 균일하지 않다던가) 상품을 저렴한 가격에 살 수 있다.

처음 이런 가게에서 옷을 사러 갔더니, 가게는 지저분하고, 저소득층 사람들이 가득했다. (어떤 특정 인종, 어떤 언어를 쓰는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약간 무섭기도 했고 서럽기도 했다.
그렇게 5-6불짜리 청바지를 하나 사가지고 오면서 3-4불짜리 카푸치노를 하나 사서 마시기도 했다. (어휴.. 정말... 얼마나 개념이 없는 짓인지...)

그런데,
지금 돌이켜서 생각해보면 나는 절약을 하려고 노력도 했고, 실제로 절약을 하기도 했지만 절약이 몸에 배지도 않았고 정말 절약을 어떻게 하는지 알지도 못했던 것 같다.
그렇게 조금 아끼다가도... 전혀 내게 어울리지 않는 사치품이나 기호품 등을 사기도 했으니 말이다. 그 당시로서는 내게 사치였던 한국 음식점에 가서 먹고 싶은 것을 자주 먹는 다던가, 값비싼 오디오를 산다던가, 매일 값비싼 음료를 사먹는 다던가 하는 것과 같은.

지금은 그럼 절약을 더 잘하고 있을까.
적어도 10년전의 나보다는 그런 것 같다. 절약을 한답시고 폼만잡거나, 한쪽에서 절약하면서 다른 쪽에서 펑펑쓰는 것 같은 잘못은 이제는 그리 자주 범하지 않으니까 말이다.
그러나 정말 검소하게 사는 사람들에 비하면 아직도 나는 참 멀었다.
꽤 많은 월급을 받으며 살고 있지만 늘 돈이 모자르다.

현재는, 내가 먹는 것, 내가 갖고 싶은 것을 사는 것, 생필품을 사는 것, 옷을 사는 것 등등을 모두 포함해서 하루 평균 10-12불 수준으로 살고 있는데 (하루 평균 식비 5-7불, 내가 밥을 사야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그리 불편하지 않다. 하지만 너무 자주 절제하지 못하고 쓰지 말아야 할 돈을 쓰기도 한다.

검소한 삶, 절약하는 삶은 훈련이자 훈련이 필요한 습관이 아닐까 싶다.
(그러나 그렇게 검소하게 살면서도 인색하지 않는 삶을 사는 것도 역시 훈련이 필요한 습관인 것 같다. 그건 또 다른 글에서 한번 얘기해봐야 할 것 같다)
아직도 너무 자주 씀씀이를 절제하지 못하는 나를 보면서 참 답답하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고 하나님과 가족들에게 미안하기도 하다.

그러나 절약을 해야한다는 당위만 있고 요란하기는 했지만 실제 검소한 삶을 살지도 못했던 10여년 전의 나를 생각하면서 그래도 시간을 통해 이나마 성장시켜주신 하나님께 참 많이 감사한다.

그리고,
좀 더 훈련과 하나님과의 동행을 통해서...
검소하면서도 인색하지 않은 삶의 자세가 몸에 잘 배었으면 좋겠다.
앞으로의 삶을 통해 나를 좀 더 성장시켜 주실것을 기대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