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Long Weekend

긴 생각, 짧은 글 | 2012.01.17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반가운 얼굴들을 참 많이 보았다!
소중한 사람들이기에 정말 반갑고 좋았다.
함께 모여있는 것을 보는 것이 기쁨이었다.

그중 어떤 사람들은, 반갑게 얼굴보며 인사를 했지만, 그 사람이 가지고 있을 무거운 마음을 생각하면 그렇게 마음 깊이 밝게 웃을수 많은 없었다.
기도시간에, 그 사람들을 생각하며 많이 울었다.
깨어진 세상 속에서, 그 깨어진 세상을 온몸으로 살고 있는 이들이... 그 삶을 통해 하나님의 영광을 밝히 드러내기를... 

김도현 교수님이 따로 할일이 없으신 바람에,
나와 함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많이 나누게 되었다.
따로 얻게된 보너스였다.
New Perspective, Emerging Church, KOSTA, 젊은이, 미국내 한인 디아스포라 교회, 한국교회, 포스트모더니즘 등등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주일 오후-저녁, 우리 집에는 어림잡아 총 25-30명 정도의 손님이 다녀갔다.
그저 한 10명 남짓 오려나 생각하고 한가하고 할 일 없는 사람들 오라고 했더니...
정말 많이 왔다!
우리 집에서 다 함께 떡국을 끓여먹고, 둘러앉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보며,
아... 한국교회와 한인 디아스포라 교회의 다음 세대의 소망이 바로 우리 집을 가득 채우고 있구나... 하는 생각에 정말 마음이 뜨거워 졌다.

오진이가 오랜만에 우리집에 와서 하루 묵고 갔다.
별 얘기 나눈건 없었지만, 오랜만에 동생과 함께 저녁먹었다는것... 그리고 내 동생이 우리 집에서 하루 잤다는것이 내 마음을 풍성하게 했다.

내 마음 속에도,
지난 며칠동안 생긴 무거운 기도의 내용이 있었는데...
소망을 가득히 바라보다보니, 하나님에 대한 신뢰와 소망을 되새기게 되었다.

아내와 민우는,
하루저녁, Half-Moon Bay에 가서 호텔에서 묵었다. ^^
둘다 시험준비와 project관련해서 할 것이 많아, 노는 시간을 뺄 수 없는 상황이어서,
우리 집에서 북적 거리는 것을 피해 피신을 갔던 것이었다.
둘다 호텔방에 처박혀서 내내 공부/숙제만 했다고 한다.
(불쌍한... 쩝...)

월요일 오후, 나는 내내 해롱해롱 하면서 원기를 회복하려 애썼으나,
낮잠 한번 푹 자는 것으로 금새 회복되지 않는 것을 경험하며...
체력관리에 더 많이 힘을 써야 겠다는 다짐을 새롭게 했다. 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주말

또 다시 바쁜 주말

긴 생각, 짧은 글 | 2011.09.16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토요일에는,
한 교회 청년부의 리더 수양회에 참석하게 된다.
성경공부를 인도하는 것에대하여 motivation도 주고, 또 실제적인 도움이 되는 이야기들도 나누려고 한다.
총 5시간 가량의 강의/설교 등을 인도하게 되는데... 
체력이 동나지 않기를... ^^

일요일에는,
아침 예배를 마치고, LA로 날라간다.
가서 아마도 내가 지난 10년간 알아온... 정말 마음이 통하는 "shiker" 님과 시간을 보내게 될 것 같다.
저녁도 함께 먹으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누려고 한다. 우리의 사역과 삶과 하나님의 뜻과...
기대 정말 많이 된다.

일요일 밤 늦게는,
DK와 함께 그 다음날 있게될 공동대표 모임에 대한 이야기들을 나누며 준비 하는 시간을 좀 갖게될지도 모르고...

월요일에는,
하루종일 KOSTA 공동대표 회의가 있다.
저녁식사후까지 계속 이어질 이 모임에서,
또 다시 여러가지를 논의하고 결정하게 될 터인데...
많은 지혜가 필요할 것 같다.

아마 저녁때에는,
구석에서 DK와 둘이서 시시한 농담을 주고 받으며 시간을 보내게 되지 않을까.

월요일 밤...
아마 또 다시 마음 통하는 사람들끼리 모여 
Korean Student Diaspora를 섬기는 일과 KOSTA의 장래, 동역자들 이야기, 그리고 우리 개인적인 이야기등으로 밤이 늦도록 잠자리에 들지 못할 것 같다.

화요일 새벽 첫 비행기를 타고 SFO로 돌아와, 바로 출근을 하게 된다.

빡빡한 일정이긴 한데,
그 일정 속에 내가 함몰되지 않고,
하나님으로부터 오는 지혜를 가지고 섬기게 되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주말
지난 주말은,
정말 몹시 정신없었다.

금요일 저녁, KCF의 개강 파티가 있었다.
(내가 준비해야하는 일은 뭐 없었지만, 늘 내 마음과 생각이 많이 가는 사람들이므로)

토요일 저녁, 성경공부 모임이 하나 있었다.
이 모임에선, 내가 주제넘게...
몇가지 issue들에 대한 짧은 presentation을 했다.
개혁주의, 평화주의, 속죄이론, New Perspective 등등에 대한.
준비를 하면서도 여러가지 생각을 많이 했지만,
함께 다른분들이 해주시는 말씀을 들으면서도 참 여러가지 복잡한 생각들이 들었다.

주일 저녁,
오랜만에 한국에서 온 소똥이 아빠와 함께...
우리 집에서 SF "tribal"("clan") meeting을 가졌다.
기쁘고 놀라운 소식을 듣기도 했고,
재미있는 여행보고도 듣고...
함께 음식도 나누고.

지난 주말을 그렇게 지내면서,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그리고 나름대로 생각을 가다듬으면서,
또 사람들을 보면서...

산더미와 같은 생각의 숙제들이 내게 쌓였다.
이번주는 한주동안 이 생각의 숙제들을 좀 풀어내어야 할 것 같은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생각, 주말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