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지역교회'에 해당되는 글 1

  1. 2011.09.13 지역교회 (2)
 

지역교회

긴 생각, 짧은 글 | 2011.09.13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최근 몇달동안,
'지역교회'에 대한 많은 생각들을 하고 있다.

나름대로 현재까지 정리한... 나름대로의 '지역교회론'을 풀자면 다음과 같다.

지역교회는 다음의 두가지만 만족되면 되는 것이 아닌가 싶다.

첫번째는,
우주적교회/보편적교회 (Universal Church, Catholic Church)의 일부로서 지역교회를 인식하는 것이다.
이에는, 사도의 전통에 따른 신앙고백, 선교적 사명 같은 의미들이 당연히 포함되게 되거니와...
또한 지역교회 = 교회로 일컬어지고 있는 현대의 심각한 왜곡을 피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두번째는,
'가족'이 되는 구성원이다.
어떤 의미에서 한 교회의 지체가 된다는 것은, 결혼을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혼인이라는 언약으로 엮어진 가족/부부는, 
인간으로서 추구할수 있는 모든 보편적 가치를 추구하지 않는다. 
처한 상황 속에서 제한된 가치에 더 무게를 두게된다.
그러나, 그렇게 선택한 가치도, 가족/부부라는 관계보다 더 우선할수는 없다.

함께 '지역교회'를 구성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결심하는 것은, 그런 의미에서...
우주적교회의 신앙고백이라는 넓은 틀 안에서, 내가 저 사람이라면 함께 살아보겠다... 내가 저런 그룹의 사람들이라면 함께 살아보겠다... 라고 결심을 하는 것이 될 것이다.
그렇게 새로 지역교회 공동체에 참여하는 사람도 그렇게 '한몸'이 될 것으로 헌신해야하지만,
그렇게 새로운 사람을 받아들이는 기존의 지체들도, 그렇게 새로 함께하는 그 사람과 이제는 함께 살아가기로 결심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함께 하는 결정이라면... 그것이 우주적 교회의 테두리 안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라면... 지금까지 내가 머물러있던 가치를 포기할수도 있는 것을 의미한다. - 그것이 '선교적 교회'가 되었건, '성경공부 많이 하는 교회'가 되었건, '새벽기도 매일 하는 교회'가 되었건 말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소위 교회의 비전에 동의하여 함께 지역교회 공동체를 만드는 것은 건강하지 않다고 본다. 함께 하는 사람들과... 그렇게 함께 살겠다고 결심하는 것이 지역교회 공동체를 만드는 동기이자 기준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두번째 point는... 사실 많은 내용을 포함한다. 이 짧은 글에서 다 다룰 수 없을 것 같지만.... 일단 이렇게 간략하게 정리해보고자 한다.)

-----

가만 생각해보면,
한국에서 큰 교회도 다녀 보았고,
한국에서 작은 개척교회도 다녀 보았고,
미국에서 비교적 규모가 좀 되는 한인교회도 다녀 보았고,
미국에서 작은 한인 개척교회도 다녀 보았고,
미국교회도 다녀 보았고...

내게... 그래도 나름대로 이런 저런 경험이 꽤 많다는 것을 realize 했다.
이런 경험이, 나와 함께 하는 다른이들에게 복된 것이 될 수 있기를 간절히 간절히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