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찬양'에 해당되는 글 2

  1. 2012.02.01 찬양을 잃어버렸다... (3)
  2. 2011.09.14 요즘 머리 속을 맴도는 노래들
 

찬양을 잃어버렸다...

긴 생각, 짧은 글 | 2012.02.01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한 10년쯤 전의 내 모습을 생각해보면,
나는 찬송을 흥얼거리기 좋아했던 것 같다.

혼자 실험실에서 찬송가를 부르다가 울기도 하고. ^^

그런데,
언제부턴가, 내 입에서 찬양이 없어졌다.

왜 그렇게 되었을까?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 
가장 큰 이유는...
교회에서 부르는 찬양들을... 내가 흥얼거릴 수 없기 때문인 것 같다.

교회에서 부르는 찬양을 흥얼거리지 않게된데에는 크게 두가지 이유가 있다.

첫번째는,
도무지 그 가사의 내용이 천박하기 그지 없거나... 심지어는 참람한(신성모독) 지경의 노래들이 너무 많다.
복음의 영광을 제대로 드러내는 그런 노래가 아니라...
그저 싸구려 종교적 노래들이 너무 많은 것이 한가지 이유이다.

그리고 두번째는,
좀 가사가 괜찮다 싶은 것들중에서는... 도무지 따라부르기 어려운 노래들이 너무 많다.
회중이 (혹은 나 같은 일반인이) 따라부르거나 흥얼거릴 수 있도록 작곡이 되지 않고, 전문가가 연주를 하도록 작곡이 되어서...
입에 그 가락과 가사를 두고 하루를 지낼 수 없게 되어버린 것이다.

도무지 안되겠다 싶어,
이제는 아무도 교회에서 부르지 않는...
옛 찬송가 가락이라도 입에 달고 좀 살아보려고 한다.

내게 제일 좋아하는 찬송...
"내 영혼이 은총 입어, 중한 죄짐 벗고 보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찬양

요즘 머리 속을 맴도는 노래들

여기저기서 가져옴 | 2011.09.14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이 외에도 5-6곡 정도 더 있는데,
막상 이곳에 올릴려고 하니 생각이 떠오르질 않는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찬양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