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친구'에 해당되는 글 3

  1. 2010.03.15 미운 사람... (2)
  2. 2010.02.16 친구
  3. 2009.08.25 친구 사귀기
 

미운 사람...

여기저기서 가져옴 | 2010.03.15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c) Photo by 딸기 아저씨, DK 블로그에서 가져옴 :)

내가 살면서...
이렇게 마음이 잘 맞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그렇게 느꼈던 친구가 한국으로 떠난단다.

미운 사람 같으니라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친구

긴 생각, 짧은 글 | 2010.02.16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한 친구가 있다.
이 친구와 나는 자그마치 6년동안이나 기숙사 roommate를 했다.
같은 연극 동아리를 했고, 함께 여행다니며 놀기도 했고,
함께 연극을 보러다니거나 영화를 보러다니는 것을 즐겼다.

이 친구는 참 머리가 좋은 친구였다.
내가 고등학교 60명중 50등으로 입학을 했는데 (-.-;)
이 친구는 2등 입학이었다.
내가 하루에 5시간 자고 공부할때, 이 친구는 하루에 8-9시간씩 꼭꼭 자며 열심히 하지 않아도 늘 상위권이었다.
천재란 이런 친구구나... 싶은 그런 친구였다.

그런데,
이 친구는 신앙을 가지지 못했다.
대학교 4학년 때였던가...
거의 윽박질러가며 이 친구를 크리스천으로 만들려는 시도를 한적이 있었다.
참 순하고 마음 착한 이 친구는 그때, 강하게 반발하며 그 자리를 박차고 나갔었다.

그것이 그 친구에게 복음을 이야기한 마지막 기회였다.

대학원에 들어가면서, 기숙사 방이 멀어지게 되었고,
나는 서쪽 campus에, 그 친구는 동쪽 campus에 살게 되면서 그렇게 가깝게 지내던 친구와 소원해지게 되었다.
사실 더 큰 이유는, 나는 더 깊이 복음에 헌신했고, 그 친구와는 그것을 나눌 수 없었던 것이었다고 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지난 주말,
그 친구를 정말 오랜만에 만났다.
한국에서 작은 start-up company를 하고 있었다.

함께 식사를 하는데 이 친구가 식사전에 기도를 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자신의 꿈은 회사를 '조기은퇴'하고 가난한 나라에, 선교적 mind로 학교를 세우는 것이라는 이야기도 했다.
회사를 경영하면서 회사를 하는 목적이 돈을 벌기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제대로된 product를 marketplace에 내어놓는 것이라는, 내가 기업에 대해 생각하는 입장과도 같은 입장을 가지고 있었다. (쉽게 떼돈을 벌려고 소위 벤처회사를 하는 사람들과는 매우 다른 모습이었다!)

아아...
이 친구는 뼈속 깊숙히... 그리스도인이 되어 있었다.
동네 작은 교회에서 주일학교 선생님으로 섬기기도 하고, 소그룹 리더도 한다고 했다.
그리스도인이라는 identity를 가지고 start-up company를 하는 의미에 대해 매우 진지한 고민들을 하고 있었다.
자신에게 주어질 수 있는 열매와 성공등으로 자신을 부유하게 만들기 보다 다른이들과, 특히 가난하고 아직 복음을 알지 못하는 이들과, 나누고자 하는 compassion을 가지고 있었다.
삶에서 공급자가 되시는 분은, 자기 자신이 아니라, 하나님임을 깊이 경험하며 살고 있었다.

나는,
내 best friend를 다시 찾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친구

친구 사귀기

긴 생각, 짧은 글 | 2009.08.25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어제 처음으로 새로운 학교에 전학간 민우.
첫날부터 친구들을 잔뜩 사귀어 왔다.
집에 돌아와서는 그 친구랑 전화도 하고... 벌써 오랫동안 알았던 것 처럼 농담도 하고 장난도 치고.

딱 하루 학교 갔는데... 학교가 재미있단다. 허걱.

민우는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것을 참 잘한다. 옆에서 보면 놀라울 정도로 잘한다.
언젠가는 민우에게 물어보았다.

"민우야, 아빠는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걸 잘 못하거든. 민우가 어떻게 하는지 가르쳐 줄래?"
"엥? 진짜? 아빠는 진짜 새 친구 잘 못만들어?"
"응, 아빠가 너무 shy 하잖아"

민우가 잠시 생각해 보더니,
"아빠, 친구를 만드는데에는 전략(strategy)이 필요해. 그 친구에게 가서 아빠가 잘 못하는 것을 도와달라고 해봐. 그러면 금방 친구가 된다"

민우는 겨우 열살짜리 아이이지만,
Friendship이란... 그 사람에게 무언가를 가르쳐주거나 충고해주거나 그 사람을 내쪽으로 끌어오는 것이 아니라,
Friendship이란, 자신의 약점을 나누는 것이라는 심오한 깨달음을 remind하게 되는 대화였다.

* 민우는, 친구를 사귄하고 하지 않고 만든다고 이야기한다. 완전~ 영어식 표현.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우정, 친구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