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형제'에 해당되는 글 2

  1. 2010.03.15 미운 사람... (2)
  2. 2008.12.19 나를 부끄럽게 한 만남 (1)
 

미운 사람...

여기저기서 가져옴 | 2010.03.15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c) Photo by 딸기 아저씨, DK 블로그에서 가져옴 :)

내가 살면서...
이렇게 마음이 잘 맞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그렇게 느꼈던 친구가 한국으로 떠난단다.

미운 사람 같으니라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나를 부끄럽게 한 만남

긴 생각, 짧은 글 | 2008.12.19 06:38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내게 처음 성경공부 인도를 해보라고 격려해 주었던 형이,
복음을 전하는 것이 제한된 어떤 나라에서 선교사로 살고 있다.

그 형이 지난 몇개월간 LA에 안식년으로 나와 있었는데,
다시 선교지로 복귀하기 전에 그 형과 만날 기회가 있었다.

복음이 제한되어 있는데다,
관계 당국이 도청등을 할 위험이 늘 있어서,
전화도 조심해서 하고,
internet으로 기독교 계열 사이트에 접속하는 것 조차 screen 당할 위험이 있어 자제해야 하는 환경에서 사역하는 이야기를 들었다.
선교보고편지에 조차 자신의 이름을 쓰지 못하고... 암호로 되어 있는 이름을 사용하고,
보안을 위해 자신의 전화번호나 이메일 주소등도 다른 이들에게 별로 알리지 못하는...

정말 오랜만에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에,
그 형이 내 이메일 주소를 찾기 위해 인터넷에서 검색을 해보니,
지금 이 블로그를 비롯해서 관련 자료들이 많이 나오더라는 이야기를 했다.
'야... 네가 뭐낙 유명해서...' 하면서 그 형이 웃었다.
나도 그저 겸연쩍게 웃고 말았는데...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 형은 그렇게 섬기면서 자신의 모든 것들을 감추면서 살고 있고,
나는 여기 저기 내 이름이 떠 돌아다니게 하면서 살고 있는 것이 대비가 되었다.

정말 부끄러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