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inadequacy'에 해당되는 글 1

  1. 2008.10.10 내가 start-up company를 하는 이유 (6)
 

내가 start-up company를 하는 이유 (6)

짧은 생각, 긴 글 | 2008.10.10 06:48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나의 inadequacy를 인정해 보고 싶었다.

Do I really have what it takes?
늘 내가 내 자신에게 물어보는 질문이다.

어떤 일을 할 때, 과연 내가 그 일을 감당해낼 만한 능력이 있느냐는 것이다.

나는 과연,
훌륭한 연구를 하면서 많은 사람들과 좋은 network을 갖고, 인격으로 학생들을 키우는 그런 교수가 될 수 있을까.

나는 과연,
학문의 흐름을 바꾸는 중요한 기여를 하면서 현세와 후세에 큰 영향을 키치는 학자가 될 수 있을까.

나는 과연,
corporate world에 들어가서 사람들과 함께 일하면서 인간 관계를 맺고, 내 career development를 하고, 내 조직에 긍정적 기여를 하는 그런 직장인이 될 수 있을까.

아마...
많이 stretch 하면,
다시 말하면 내 삶의 다른 많은 영역들을 희생해가면서 (가족, 말씀사역, 내 인격 수양 등) 노력을 하면 그것에 매우 근접하게 갈 수 있지는 않을까.

그러나,
과연 그것이 내가 가진 competency일까.
나와 나 주변의 많은 사람들에게 엄청난 희생을 강요하면서 노력해야만 내가 그 goal들을 이룰 수 있는 것이라면... 내 competency는 정상적인 과정을 통해 그 goal들을 이루는 것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아닐까.

유치원에 입학하면서 부터,
단 한번도 나는 inadequacy를 인정해 본적이 없었던 것 같다.
늘 나는 할수 있다. 나는 더 잘 할수 있다....
그리고 그런 drive는 어떤 의미에서 잘 먹혔다.

그러나,
내게 주어진 모든 것들을 잘 cultivate해 나가는 삶을 살기 위해...
나는 내 inadequacy를 인정하고 싶었다.

이것이 내가 최근의 career choice를 내린 또 다른 이유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