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관계'에 해당되는 글 3

  1. 2009.08.03 outlook의 contacts
  2. 2008.06.13 People to Love, People to Work with (3)
  3. 2004.07.16 원리적 기도와 관계적 기도
 

outlook의 contacts

긴 생각, 짧은 글 | 2009.08.03 06:55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새로 전화를 사면, 아무래도 예전에 있던 전화로부터 각종 사람들의 이메일과 전화를 옮겨오는 작업을 하게 된다.
최근 전화를 바꾸면서, 그 작업을 하는 김에... 아예 내가 관리하고 있는 몇개의 이메일 어카운트에 있는 사람들 연락처와 전화번호들을 정리하고 있다.

대략 1500개가 좀 넘는 이메일과 전화번호들...
어떤 것은 이메일 주소만 덩그러니 남아 있어, 이것이 누구의 것인지 잘 기억이 가물가물하는 것도 있고, 어떤 것은 예전 이메일 주소만 남아 있어 더 이상 정보의 가치를 상실해 버린 것도 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메일이 그저 그 사람들의 단순한 정보가 아니라,
그 사람과 나누었던 대화의 추억이고, 소중한 관계의 흔적으로 여겨지면 좋으련만...

많은 outlook contacts를 정리하다보면 한 사람 한 사람의 소중함을 기억하며 그 일을 하기가 쉽지 않다.

많은 사람을 만나는 중에도,
한 사람의 소중함을 잃지 않는 밸런스에 대하여 생각하게 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eople to Love, People to Work with

긴 생각, 짧은 글 | 2008.06.13 06:35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내 심각한 인격적(?) 결함 하나.

나는 사람과 사귀어 가면서...
그 사람과 가까워지면 가까워질수록..

그 사람을,
내가 사랑할 사람으로 인식하기 보다는,
나와 함께 일할 사람으로 인식하는 듯 하다.

그래서 오히려 약간 거리가 있는 사람들은 내가 더 마음을 쓰고 care 하는 것 처럼 보이는데,
막상 가장 나와 가까운 사람들은 내가 쉽게 neglect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나의 이러한 결함에 의해 가장 큰 피해를 입는 사람은...
물론 내 가족이다. 특히 내 아내.

내가 좀 더 성숙해 가면서...
내게 가까운 사람을... 내가 사랑할 사람으로 더 깊이 인식하는 전환이 더 많이 일어나길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관계, 사랑

원리적 기도와 관계적 기도

짧은 생각, 긴 글 | 2004.07.16 00: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다른 사람들이 인정을 할른지 하지 않을른지는 모르겠으나,
예수님을 처음 믿으면서 부터... 아니 그 이전부터 나는 '모범생'이었다.

그래서인지...
나는 늘 내 기도가 '올바른 기도'여야한다는 부담을 가지고 지내왔던 것 같다.
소위 '정욕으로 쓰려고 잘 못 구하는' 기도를 하지 않으려 했고...
'내 뜻 대로 마시고 아버지 뜻대로' 하시도록 기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내 스스로 많이 되뇌었다.

그리고, 그렇게 '원리적'기도를 하지 못하는 사람들을 얼마나 경멸했는지 모른다. 바로 저런 사람들 때문에 기독교가 욕먹는 거라고.

그런데,
요즈음 나를 바라보면서,
내가 스스로 '원리적 기도'를 하려고 노력하는 그 자세가
'관계적 기도'를 막고 있는 것을 발견한다.

민우가,
어떤 장난감을 가지지 못해 몹시 마음이 상해 있을때,
그것을 나와 나누지 못한 채...
그저 '원리적'으로...
그 장난감 욕심을 내는 것이 합당하지 못하다는 당위와 자신의 욕심 사이의 간극(gap)을 나와 이야기하지 않은 채 스스로 메우려고만 한다면...
나는 무척이나 마음이 상할 것 같다.

일단,
민우의 생각이 정리되어있지 않아도 좋으니...
나와 이야기하면서 '원리' 혹은 '정답'을 찾아가기를 원하는 것이 아빠된 마음이다.

내가... 하나님을 정말 내 '아버지'로 생각한다면,
하나님께 어떻게 기도해야한다는 '당위'를 앞세우기 전에,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비롯된 대회를 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한다.

내가 혼자 다 고민해서 하나님과는 전혀 상의도 하지 않은 채... 정답만을 가지고 하나님께 간다면...
그것이 '원리적 기도'이기는 하겠으나...
'관계적 기도'는 아닐 것이다.

다른 이들에게는 모르겠으나,
적어도 내겐... '관계적 기도'의 강조가 필요한 것 같다.

참된 '관계적 기도'를 하게 되면 결국은 '원리적 기도'를 하게 되지만,
'원리적 기도'를 반복한다 해도 '관계적 기도'를 하지는 못한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AG 관계, 기도
 

eXTReMe Tracker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