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새해'에 해당되는 글 2

  1. 2012.01.03 아쉬운 성탄
  2. 2005.01.06 New Year's Resolution
 

아쉬운 성탄

긴 생각, 짧은 글 | 2012.01.03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참 잘 쉬었다!
내가 이렇게 쉬었던 때가 언제 또 있었나 쉽게 쉬었다. ^^

12월 23일부터 1월 2일까지, 회사가 아예 문을 닫는 바람에,
일을 하고 싶어도 회사에 나갈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 
그래서 아예 이번에는 작정을 하고, 권오승이라는 functional unit을 shut down 해보자는 생각을 해보았다.

장인 장모님께서 방문중이셔서, 
함께 참 좋은 시간을 보내고 정말 잘 쉬었다.
특히... 아내가 고등학교 시절을 보낸 Orange County 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아내의 옛 추억을 되돌아본 것이 참 내게도 좋았다. 

사실, 지난 연말에 성탄의 시즌을 지나면서,
성탄과 관련된 많은 생각들을 했었고, 나름대로 생각과 마음이 정리된 것들도 많이 있었다.
그런데, 연말 휴가라는 시즌을 지나면서, 정말 많이 쉬면서...
오히려 그 생각과 묵상들을 정리할 기회가 없었다.

그리고, 한해를 돌아보고, 새로운 한해를 생각하면서, 여러가지 생각을 정리해야하는 것들이 많이 있는데...
shut-down mode로 있다보니 그런 생각들 조차도 함께 shut-down 했던 것이 아닌가 싶다.

참 잘 쉬고, 좋은 시간을 가졌지만...
한편 너무 쉬면서 생각의 끈을 놓아버렸던 것은 아니었던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특별히 성탄 시즌에 많은 묵상거리를 그냥 지나쳐버린 것이 참 아쉽다.

아마 내년 연말휴가 기간에는,
올해처럼 이렇게 쉬는 기회가 혹 허락된다면,
충분히 육체적으로 쉬지만, 생각을 오히려 100% 쯤 boost-up 시켜서 많이 생각하고 기도하고 묵상하고 사색하는 휴가를 보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럼에도... 어쨌든...
참.... 잘 쉬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새해

New Year's Resolution

긴 생각, 짧은 글 | 2005.01.06 00: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2:3 네가 그리스도 예수의 좋은 군사로 나와 함께 고난을 받을지니
2:4 군사로 다니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군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2:5 경기하는 자가 법대로 경기하지 아니하면 면류관을 얻지 못할 것이며
2:6 수고하는 농부가 곡식을 먼저 받는 것이 마땅하니라
2:7 내 말하는 것을 생각하라 주께서 범사에 네게 총명을 주시리라

2:3 Endure hardship with us like a good soldier of Christ Jesus.
2:4 No one serving as a soldier gets involved in civilian affairs--he wants to please his commanding officer.
2:5 Similarly, if anyone competes as an athlete, he does not receive the victor's crown unless he competes according to the rules.
2:6 The hardworking farmer should be the first to receive a share of the crops.
2:7 Reflect on what I am saying, for the Lord will give you insight into all this.
신고
 

eXTReMe Track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