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chiv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여행'에 해당되는 글 2

  1. 2010.04.07 촉촉하지 못한 기행문 (4)
  2. 2008.04.11 Boston (3)
 

촉촉하지 못한 기행문

긴 생각, 짧은 글 | 2010.04.07 06:00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민우가 지난 4년동안, spring break을 한번도 아빠와 보낸적이 없었다.
그래서 작년 spring break때 민우와 약속을 했었다.
내년 spring break에는 무슨수가 있어도 꼭 아빠가 민우와 함께 놀겠다고.

그래서,
작정을 하고... 민우와 이번주에 많이 놀기로 했다.
비록 full week을 다 놀지는 못하지만.

안모 간사님의 강력한 협박에 가까운 강압에 못이겨...
우리 가족이 모두 함께 Yosemite에 다녀왔다.

여러가지가 참 기가막힌 여행이었다.
우리가 도착하기 몇시간전까지 Yosemite에 눈이 내렸다.
우리는 오후 3시경에 도착했는데...
그야말로 Yosemite 전체가 절.경. 그 자체였다.

아직 구름이 흩어져 있는 하늘에 밝게 빛나는 태양,
그 아래 반짝이는 눈 덮인 Yosemite는 정말 탄성을 자아내게 했다.
각 폭포마다 물이 쏟아져 내리고, 이미 봄꽃이 피어 있는 위에 내린 눈은 기가막힌 모습을 만들어 냈다.

야생 동물들도 볼 수 있었는데,
Cayote 한마리는 우리가 탄 차로부터 불과 몇미터 앞까지 다가오기도 하였다.

오죽해야 내 아내는...
내가 경치를 보면서 이렇게 감탄하는 것을 처음 본다고 하였다.

비록 trail에 눈이 덮여있어, 안모 간사님이 강력하게 추천하신 trail을 제대로 가보지는 못했지만...
정말 감탄에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경치를 감상할 수 있었다.

그런데,
나름대로 그렇게 '촉촉함'을 누리는 와중에도...
내 머리속에는 여러가지 생각이 지나갔다.

이렇게 경치가 아름다운데도....
내게는 사람의 아름다운 모습이 더 아름답게 느껴지네.
세상에 거슬러 살아가는 당당한 그런 사람들 모습.

이렇게 아름다운 경치가 행여나 망가지는 것은 무척이나 안타까운 일이겠지만...
나는 사람이 망가지는 것이 훨씬 더 가슴이 아프네.
아름다운 창조질서를 잃어버린 사람의 모습.

허..참...
뭔가 좀 경치나 잘 감상할 것이지...
그 경치를 감상하는 와중에...
그 운치를 깨뜨리는 생각들은 또 뭐람.

지금쯤 와선,
거의 촉촉해짐을 포기하는 지경이 이르고 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여행

Boston

비주얼라이제이션? | 2008.04.11 10:12 | Posted by 목수의 졸개 woodyko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일로 여행을 하게 되었을때,
KOSTA등의 사역관련한 여행을 하게 되었을때,
아니면 Boston 집에 갔다가 다시 돌아오는 길에...

공항에서 비행기를 갈아타다가...
Boston으로 가는 비행기편 sign이 나오면...
나는 그 자리를 쉽게 뜨지 못한다.

비행기 시간이 아무리 촉박해도,
그 gate 앞에서 꼭 몇초간이라도 멈춰있곤 한다.

회사에서 Boston에서 학회가 있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을 때에도,
나는 그 안내문을 그냥 지나치지 못한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살고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사람과 함께 이룬 소중한 가정에 하나님께서 주신 천사와 같은 아이가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나의 이 소중한 사람들을 향한 내 사랑은...
시간이 지날수록 더 깊어져만 간다.

결혼해서 가정을 이룬지 10년이 더 지난 지금,
나는 결코 신혼의 미숙함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

신고
 

eXTReMe Tracker